ADVERTISEMENT

[교육이 미래다] 뇌과학 검증된 획기적인 학습법…‘초고속전뇌학습법’ 7일 만에 과정 완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의 김용진 박사가 개발한 ‘초고속전뇌학습법’은 잠자는 뇌세포를 깨워 학습 능력을 높여준다. [사진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의 김용진 박사가 개발한 ‘초고속전뇌학습법’은 잠자는 뇌세포를 깨워 학습 능력을 높여준다. [사진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

잠재된 전뇌(좌뇌·우뇌·간뇌)의 능력을 깨워주는 ‘초고속전뇌학습법’이 미래인재 양성 학습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는 세계전뇌학습아카데미의 김용진 박사가 개발한 학습법으로, 잠자는 뇌세포를 깨워 학습효과를 높여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초고속전뇌학습법은 초급·중급·고급 3단계로 구성돼 있다. 초급은 초고속 정독을 위한 과정으로, 집중력을 길러줘 기억력·사고력·판단력·논리력·어휘력·문해력·독서능력 등을 향상한다. 중급은 영단어·한자·교과서·전공서적 암기 7, 5, 3원칙 등의 암기법이다. 고급은 교과서·전공서적 요점정리 7원칙, 전뇌 이미지 기억법 7원칙 등을 실제 체득해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자기 주도 학습 능력을 키우는 과정이다. 평균 5일에서 7일이면 전 과정이 끝나며, 학습 과정을 완수한 이들에게는 ‘공부방법면허증’을 발급해준다.

초고속전뇌학습법은 김 박사가 1979년부터 1989년까지 11년간 교육심리학과 인지발달, 대뇌·생리학 등 여러 영역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완성했다. 이는 특허청에 등록됐을 뿐 아니라 세계대백과사전에도 등재됐으며, 국내는 물론 세계 218개국 언어와 문자에도 적용할 수 있는 획기적인 교육 노하우를 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박사는 초고속전뇌학습법을 활용한 ‘노벨상 100명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 국민 독서 운동을 위한 ‘1년간 365권 독후감 쓰기’(사진)를 통해 100만~1000만원의 상금을 주는 장학 사업이 대표적이다. 또한 중·고교생과 대학생 회원들에게 성적 향상 인증 시 성적장학금 2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김 박사는 “초고속전뇌학습법을 제도권으로 도입시킨다면 각 분야의 노벨상 수상자가 많이 배출될 수 있다”며 “공교육을 살리고 사교육비를 줄일 수 있어 국가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일자리 창출과 초고속전뇌학습법의 전 세계 보급을 위해 전국 및 해외지사 강사를 모집하고 있다. 현재 ▶학원이나 공부방, 방과 후를 운영 중인 사람 ▶개인과외를 하는 사람 ▶소자본으로 창업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02-722-3133) 또는 홈페이지(www.allbrain.co.kr)를 통해 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