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024 올해의 차] “우수한 성능에 매력적 디자인까지 갖춘 올라운더 SUV”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올해의 차 EQE SUV’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킬리안 텔렌 부사장에게 듣는다

최상의 민첩성과 높은 기동성 확보
아날로그 감성 담은 실내 디자인도
고객 피드백에 맞춰 차량 개선할 것

1차 평가 때 눈에 띄지 않았던 메르세데스-벤츠의 EQE SUV. 2차 주행 평가서 독보적인 성능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에서 최고 자리에 올랐다. [사진 오토뷰]

1차 평가 때 눈에 띄지 않았던 메르세데스-벤츠의 EQE SUV. 2차 주행 평가서 독보적인 성능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중앙일보 올해의 차(COTY)에서 최고 자리에 올랐다. [사진 오토뷰]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서 당당히 1위 자리를 지킨 메르세데스-벤츠의 ‘EQE SUV’에 대한 여러 가지 질문에 킬리안 텔렌(Kilian Thelen)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 및 디지털 비즈니스 총괄 부사장이 직접 답했다.

킬리안 텔렌(사진) 부사장은 ‘2024 중앙일보 올해의 차’ 수상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심사위원들이 EQE SUV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해 줘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직접 자가용으로 사용하는 차가 EQE SUV여서 심사위원들이 주신 피드백에 대해 공감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EQE SUV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인 ‘EVA2’를 기반으로 설계된 두 번째 모델로 메르세데스-벤츠에서만 기대할 수 있는 최상의 주행 안정성과 민첩성을 제품에 녹여내기 위해 개발 과정에서부터 많은 노력을 담아냈다고 강조했다.

특히, EQE SUV의 섀시에 사용된 전면의 4링크 서스펜션과 후면의 독립된 멀티링크 서스펜션, 3030mm 수준의 휠베이스에 상응하는 서스펜션 튜닝에 집중한 결과 민첩성과 높은 기동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는 점을 자랑했다.

또한 동급 모델 대비 EQE SUV만의 강점에 대해 “우수한 주행 성능, 매력적인 내, 외관 디자인, 첨단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실내공간을 갖춘 올라운더 SUV”라는 점을 강조하며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고객들이 럭셔리, 또한 우수한 품질을 쉽게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차 심사 현장에서 디자이너 출신 심사위원들의 실내 디자인 칭찬이 많았다. 이에 대해 킬리안 텔렌 부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인테리어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긍정적인 평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EQE SUV 인테리어는 디지털화와 아날로그한 감성을 완벽하게 조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실내에 들어서면 깔끔하게 통합되어 있는 대시보드와 디스플레이가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동시에 항공기 터빈을 연상시키는 메르세데스-벤츠 특유의 송풍구 디자인이 결합돼 아날로그적인 느낌도 잃지 않았다”고 자랑했다.

또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 기반의 유연성을 살린 EQE SUV의 실내 구성이 기존 내연기관 모델에 존재했던 변속기 주변부와 달리 새로운 센터 콘솔의 디자인 덕분에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실내 공간을 연출했다는 점, 동시에 하부에 수납공간이 생겨 실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는 점도 부각했다.

2차 심사 현장에서는 조명을 소등하고 헤드램프 조명, 엠비언트 라이트를 감상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때 EQE SUV는 매트릭스 램프를 통해 화려한 세리머니로 심사위원들을 반겼다. 현장 소식을 전해 들은 킬리안 텔렌 부사장은 “심사위원들이 메르세데스-벤츠의 조명 시스템을 어둠 속에서 체험할 수 있었다고 들었다. 액티브 앰비언트 라이트는 64가지 컬러로 원하는 스타일과 분위기를 연출할 뿐만 아니라 주행 보조 시스템과 연동되어 운전자에게 시각적 피드백을 전달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제공한다”며 디지털 라이트 및 입체적인 스파이럴 테일 램프와 라이트 스트립 등으로 어둠 속에서도 한층 매력을 발산했을 것이라 말했다.

이 밖에도 킬리안 텔렌 부사장은  향후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에 변화 계획에 대한 질문에 대해 “메르세데스-벤츠는 EVA 2 플랫폼을 소개할 당시 약속한 것을 실현하고 있다. 모듈식 아키텍처 EVA2는 매우 광범위한 확장 가능성과 유연성을 갖추어 차량을 더욱 빠르게 개선할 수 있게 해준다. 이미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관점에서 효율성 및 편의성과 관련된 다양한 업데이트를 구현한다”며 “메르세데스-벤츠는 전 세계, 특히 한국에서 수집한 고객 피드백에 귀를 기울여 차량 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2025년부터는 모든 신차를 새롭게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 기반으로 개발하는 한편 각 모델별로 전기차 옵션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계획은 2025년 공개 예정인 세 가지 종류의 전기차 아키텍처(MB.EA, AMG.EA, VAN.EA)를 기반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실상 대부분의 자동차 영역에 걸친 플랫폼으로 시장에 대응한다는 얘기다.

벤츠는 전기차를 개발할 때 어떤 철학을 기반으로 하고 있을까? 킬리안 텔렌 부사장은 전기차든 내연기관이든 상관없이 ‘메르세데스-벤츠’라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는 메르세데스-벤츠가 고객이 브랜드에 기대하는 바를 충족시키는 것이 철학의 중심에 선다고 말했다. 그것이 어떠한 모델이든 기존, 신규 고객들이 요구하는 다수의 것들을 충분히 포용한다는 의미다. 또한 킬리안 텔렌 부사장은 EVA 2 플랫폼을 예로 벤츠가 지향하는 무한한 확장성, 모듈식 설계 덕분에 휠베이스와 트랙은 물론 배터리 등의 모든 시스템 구성 요소를 가변적으로 만들어 낸다는 점을 부각했다.

현시점은 내연기관에서 전동화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있다. 완벽한 전동화 시점을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메르세데스-벤츠 측은 완전한 전동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고객과 시장 상황이 변환의 속도를 결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냈다. 시대 흐름에 맞는 다양한 자동차들을 속속들이 공급하겠다는 포부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