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뒷맛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탄샤오 9단 ● 박정환 9단

장면 8

장면 8

장면⑧=탄샤오가 백1로 패를 썼을 때 흑은 패를 받아주면 보통이고 온건하다. 하나 박정환은 흑2로 기어나가는 최강수를 선택했다. 이 순간 패싸움이란 작은 불씨가 거대한 산불로 번지기 시작했다.

백도 3, 5로 몰고 나간다. 축은 아니지만, 축처럼 몰고 나가는 것은 이 전투의 심각성과 치명성을 보여준다. 죽음은 피할 수 없다. 일단 하변 백은 잡힐 것이다. 그러나 중앙 흑도 잡힐 것이다. 이 어마어마한 거래에서 승자는 누구일까.

실전 진행

실전 진행

◆실전 진행=먼저 실전을 보면 탄샤오는 백1로 다시 빈축을 몬 다음 3으로 나갔다. AI는 여기서 흑A로 깨끗하게 잡으라고 한다. 하나 박정환은 흑4, 6으로 크게 잡았고 이 바람에 뒷맛이 발생했다. 그 ‘뒷맛’이 중요해졌다.

뒷맛의 정체

뒷맛의 정체

◆뒷맛의 정체=AI가 말하는 ‘뒷맛’은 사실은 전면전이었다. 백1로 선수한 뒤 3으로 이어 통째 움직이는 것인데 수순이 참으로 어렵고 대담하다. 요는 백의 수를 최대한 늘린 다음 15로 흑을 끊어 거꾸로 잡겠다는 것이다. 인간은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발상이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