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MG중국통신] 중국, 美 대만 전술 시스템 판매 승인에 “긴장 조성 중단 촉구”

중앙일보

입력

CMG

CMG

지난 22일 미국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대만에 약 7500만 달러(약 995억 원) 상당의 전술 데이터 시스템 링크-16 판매 계획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미군이 개발해 범세계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링크-16은 실시간 전술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데 사용되는 표준화된 통신 시스템이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강력한 조치로 중국의 주권을 수호할 것”이라 경고했다. 마오닝(毛寧)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 무기 판매 관련 계획을 승인한 데 대해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간 3대 공동 코뮈니케(공보)를 준수하고 대만 독립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마오 대변인은 “미국이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면서 “중미 관계와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대만 해협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마이크 갤러거 미·중 전략경쟁특위원회 위원장은 대만 타이베이에 방문해 라이칭더 대만 총통 당선인을 예방했다.

자료 제공: CMG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