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대전쟁의 서곡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탄샤오 9단 ● 박정환 9단

장면 5

장면 5

장면⑤=박정환의 흑1이 파문을 던진다. 백을 강화시키는 듯하다가 돌연 백을 가르고 나온 수. 때가 왔다고 직감한 것일까. 풍래수면(風來水面)이란 승부의 글귀가 떠오른다. 바야흐로 조용한 호수에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본능적으로 백2로 막자(AI는 이 수를 크게 질책한다) 흑3, 5의 강수. 백6의 축은 기분 좋았지만 흑7로 끊어졌다. 우변 백이 죽을 일은 없으니까 이렇게 시비는 마무리되는 것일까. 아니다. 이건 대전쟁의 서곡에 불과했다.

AI의 대응

AI의 대응

◆AI의 대응=공격받았을 때 수습하는 기술은 AI의 수많은 기술 중에서도 가장 탁월하다. AI는 일단 백1로 따낸다. 목숨이 경각이라도 이 이득은 포기할 수 없다고 한다. 그다음 백3으로 밀고 백5를 선수한 뒤 백7에 둔다. 엉성한 듯하지만 막상 손대기 어렵다. 허허실실이다.

실전 진행

실전 진행

◆실전 진행=실전은 전혀 예상 밖으로 흘러간다. 우선 백1은 악수. 우측 백이 점점 약해지고 있어 AI 그래프가 20% 언저리까지 떨어졌다. 백5, 7은 탄샤오의 강수. 하지만 괜한 곳에서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