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케어네이션, 삼성벤처투자 투자 유치⋯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

중앙선데이

입력

케어네이션, 삼성벤처투자 투자 유치?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

케어네이션, 삼성벤처투자 투자 유치?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

 돌봄 서비스 플랫폼 케어네이션을 운영하는 에이치엠씨네트웍스가 삼성벤처투자로부터 2024년 첫 투자를 이끌어 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삼성화재가 출자한 SVIC58호 삼성화재 신기술사업투자조합을 통해 진행됐으며, 투자 금액은 40억 원이다. 20여 개의 돌봄 플랫폼 중 기업 가치 1,000억 원 이상 스타트업인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한 최초 사례다.

케어네이션은 2013년 설립 이후, 오프라인 돌봄 시장의 DX(디지털 전환)를 미션으로 간병, 동행, 가사돌봄 서비스를 포함해 병원/약국 찾기, 의료용품 스토어, 비대면 결제 등의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표적인 통합 헬스케어 플랫폼이다.

특히 이번 투자는 삼성벤처투자의 세 번째 투자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투자 혹한기에도 삼성벤처투자가 케어네이션에 재투자를 결정하게 된 데에는 오프라인 시장 경험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이를 바탕으로 한 온라인 돌봄 시장 내 과반의 높은 점유율과 성장세가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2024년 새해 삼성벤처투자가 진행한 첫 번째 투자를 받게 된 케어네이션은 2021년부터 삼성화재와 꾸준히 사업협력을 추진해 오고 있다. 케어네이션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보험사와 케어네이션의 협업은 돌봄 시장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내고 있다. 국내 최초 모바일 전용 간병인배상책임보험, 동행배상책임보험 공동 개발, 삼성화재 애니핏 플러스 내 간병인 매칭 서비스 연동, 성숙한 돌봄 문화 만들기 캠페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삼성화재와 함께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투자에 대해 삼성벤처투자 담당자는 “2021년 투자 이후 기존 사업인 간병인 매칭 플랫폼을 빠르게 성장시키고 방문요양, 병원동행 등 전 연령이 이용 가능한 서비스로 사업 영역을 성공적으로 확장해 나가는 경영진의 역량을 높게 평가해 후속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케어네이션 서대건 대표는 “이번 투자를 동력 삼아 2024년에는 기존 B2C 서비스 고도화와 B2B 서비스 소프트 랜딩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특히 1분기에는 방문요양 온라인 매칭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비수가 간병시장에서 시작했던 케어네이션이 정부 수가 지원 돌봄 시장까지 진출해 온라인 혁신을 이루어내는 것이 2024년의 가장 큰 미션” 이라고 밝혔다.

박영덕 기자 park.youngduck@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