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이야마의 빚잔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32강전〉 ○ 김명훈 9단 ● 이야마 유타 9단

장면 6

장면 6

장면⑥=섣불리 돌을 잡으면 두고두고 이용당한다. 우하귀는 흑이 백을 잡았으나 엷다. ‘엷음’이란 두 글자는 ‘빚쟁이가 됐다’는 의미다. 김명훈이 백1로 두자 흑2의 응수.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제 살을 깎아 먹는 느낌이다. 우세를 의식한 백은 3으로 가일수해 패맛을 해소한다. 이야마의 흑4, 6은 정수에 가깝다지만 움직임이 몹시 부자연스럽다. 흑대마가 미생이라 자꾸 웅크리게 된다. 본래 A로 쳐들어가 이 부근을 쑥대밭으로 만들 수 있던 곳인데 엷어지는 바람에 칼 한번 휘두르지 못하고 있다.

AI 참고도1

AI 참고도1

◆AI 참고도1=장면도 흑의 대응책은 괴로움의 연속이었다. 우변에서는 흑1로 막고 싶다. 하지만 백2, 4, 6의 깨끗한 포위가 기다린다. 흑은 결국 7로 물러서야 한다. 이야마가 일찍 후퇴한 이유다.

AI 참고도2

AI 참고도2

◆AI 참고도2=장면도 흑6은 얼마나 어색한가. 이 그림처럼 흑1로 한방 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하나 백2로 따내면 흑3, 백4에서 더는 버티지 못하고 흑5로 대마를 연결해야 한다. 결국 백6을 당하면 실전보다 나을 게 없다. 판 전체가 엷어지면서 이야마는 이렇게 빚잔치를 하고 있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