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육대-남양주시, 보건복지 전문인력 양성 MOU

중앙일보

입력

왼쪽부터 삼육대 김일목 총장, 남양주시 주광덕 시장

왼쪽부터 삼육대 김일목 총장, 남양주시 주광덕 시장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남양주시와 손잡고 지역사회 보건복지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삼육대와 남양주시는 15일 남양주시청 여유당에서 ‘보건복지 전문인력 양성 및 다(多)학문 분야 전문가 자문협력’ 등을 골자로 한 관학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삼육대는 남양주시에 소재한 보건·복지·교육, 건축, 환경 등 현장 실천 전문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대학원(계약학과 포함)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저출산·고령화 등 사회 구조적 변화로 돌봄에 대한 공공의 책임이 강조되는 가운데, 전문성 있는 돌봄 복지사 양성과 돌봄 인력 교육 제공에 힘쓰기로 했다. 대학원 수준의 최고경영자과정도 개설해 운영한다.

또한 삼육대 각 학문 분야별 전공 교수가 남양주시 정책과 실무에 관한 전문가 자문을 지원한다. 이밖에 △IT 및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교육·연구 기회 제공 △청년 6T 산업 현장형 교육에 필요한 관학 연계 협력 △청년 취·창업 활성화를 위한 인적·물적 자원 연계 등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일목 총장은 “삼육대가 전통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는 보건·복지·의료 특성화 학과뿐만 아니라, 최근 신설한 반도체·빅데이터·인공지능 분야 첨단학과를 중심으로 다양한 협력 사업이 기대된다”며 “대학과 시가 함께 발전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광덕 시장은 “삼육대와의 협력을 통해 남양주시가 행정에서 더 큰 발전을 이루고, 시민에게 더 높은 복지서비스와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삼육대 김일목 총장, 김현희 부총장, 남양주시 주광덕 시장을 비롯해, 삼육대 주요 보직교수, 남양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어린이집 연합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