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육대 박완성 교수, 한국진로교육학회 16대 회장 선출

중앙일보

입력

삼육대 스미스학부대학장 박완성 교수는 한국진로교육학회 16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년이다.

한국진로교육학회는 1993년 창립 이래 지난 30년 동안 한국 진로교육을 선도해왔다. 2015년 진로교육법 제정과 이후 초·중·고교 진로전담교사(진로진학상담교사) 배치 및 연수에 힘써 왔으며, 등재학술지인 ‘진로교육연구’를 연 4회 발행하고 있다. 개인회원 3000여 명과 250개 기관이 소속돼 활동하고 있다.

박 교수는 그간 학회에서 부회장, 감사, 사무국장,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박 교수는 취임 일성으로 “임기 동안 국가가 추진해온 진로교육을 살펴보고,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 등 앞으로 지향해야 할 진로교육 정책을 제안하겠다”며 “학생들의 행복을 위한 진로교육은 물론, 대학생과 성인을 위한 진로교육에도 관심을 갖고 일하겠다. 학회 회원들의 의견도 적극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중·고교 교과서 ‘진로와 직업’을 집필했으며, 경기도교육감 위촉 진로교육협의회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국가교육위원회 교육과정 모니터링단원(전문가 그룹), 교육부 교양선택과목 교육과정심의위원, 교과서 심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교내에서는 교직과 학과장, 커리어개발센터 부장, 인력개발원 부장, 교수학습개발센터장, 교무부(처)장, 입학처장, 교육혁신단장 등 보직을 수행했으며, 현재 스미스학부대학장을 맡고 있다. 1·2학년 대상 진로교육 프로그램인 ‘인생설계와 진로’를 기획하고 교재를 집필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