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부을 땐 4.5%, 빌릴 땐 2.2% 금리…청년 위한 꿈의 청약통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5면

[사진 pxhere]

[사진 pxhere]

알면 쏠쏠한 경제 비크닉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와 분양가 급등세까지 겹치면서 청약 수요가 줄고 있다. 자연스레 청약통장을 해지하고 더 나은 조건의 투자 상품을 찾아 나서는 투자자가 늘고 있다. 하지만 무주택 청년이라면 꼭 관심을 가져야 할 청약통장이 곧 출시된다.

정부는 내달 만 19~34세 무주택 청년을 대상으로 내집마련과 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을 내놓는다. 기존 청년 우대형 주택청약 종합저축 보다 연소득과 납부 한도를 완화했다. 연 소득 기준은 35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상향하고, 납부 한도도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어난다.

혜택도 쏠쏠하다. 우선 통장 금리가 높다. 일반 청약 통장에 가입하면 금리는 4% 내외를 적용받는다. 하지만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 제공 금리는 4.5%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한 여파로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3%대로 떨어진 상황이다.

주택 마련 대출 조건도 좋다.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으로 청약에 당첨되면 최저 연 2.2% 금리로 분양가의 8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기간도 최장 40년까지 가능하다. 결혼할 때는 0.1%포인트, 처음으로 출산하면 0.5%포인트, 추가 출산 시 1명당 0.2%포인트씩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도 적용받지 않는다.

다만, 분양가 6억원 이하, 전용 85㎡ 이하 주택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주의하자.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 취급 은행은 우리·국민·기업·농협·신한·하나·대구·부산·경남은행이다.

기존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 가입자는 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 출시 시점에 자동으로 일괄 전환된다. 일반 청약통장 가입자는 전환 신청을 따로 해야 한다.

‘알면 쏠쏠한 경제 비크닉’은 따뜻한 경제 지식을 전합니다. B급 투자자를 A급 투자자로 끌어올리는 그 날까지, 비크닉이 함께 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