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경아의 행복한 가드닝

겨울정원의 꽃 ‘히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1면

오경아 정원 디자이너·오가든스 대표

오경아 정원 디자이너·오가든스 대표

겨울에 꽃을 피우는 식물이 있다. 히스(Heath)가 대표적인데, 과학적 이름은 에리카(Erica sp.)이다. 사람 무릎 정도까지 수북하게 자라는 관목이다. 11월에 종 모양의 분홍·흰색 꽃을 피운 후 봄까지 버티는데, ‘겨울정원’을 만드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식물이다.

겨울정원이란 개념은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식물원에서 1990년대 말에 선보인 후, 정원의 한 형태로 자리 잡았다. 상록의 잎을 지닌 침엽수, 가지에 특별한 색을 지닌 나무(말채나무·버드나무·벚나무 일부 종), 꽃을 피우는 히스 등을 이용해 만든다. 국내 일부 수목원에서도 이 겨울정원을 만들어 놓은 곳이 있다.

행복한 가드닝

행복한 가드닝

겨울정원의 핵심 식물인 히스 중에 가장 인기 있는 원예종은 웨일스의 원예가 아서 존슨(1873∼1942)이 만든 품종(Erica×darleyensis ‘Arthur Johnson’)이다. 10년 공을 들여 만들어낸 이 식물은 꽃이 유난히 탐스러워 전 세계적으로 인기다. 우리나라에도 키우고 있는 사람들이 있지만, 안타깝게도 국내에선 쉽게 구할 수 없다. 이 식물을 수입하는 업체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시장의 원리는 간단하다. 수요가 없으니 공급도 없다.

얼마 전 한 상업 공간에 식물을 심으러 갔다. 한참 튤립 알뿌리를 심고 있는데 누군가 지나가다 한마디 한다. “그거 몇 알만 주면 안 되나요?” 안 된다고 하니 “나중에 내가 캐 가면 되지 뭐!” 쏘아붙이고 가버렸다.

그뿐만 아니다. 카페를 하는 어느 사장님은 바깥 화단에 예쁜 꽃을 심어놓으면 전부 캐가서 아예 심기를 포기했다고 한다. 산과 들에서 캐고, 옆집에서 좀 많다 싶으면 캐어 나눠주는 문화 탓이다. 그런데 결론적으로 정원문화는 식물을 사고, 소비해주는 문화에서 생긴다. 정원에 심을 식물은 반드시 사주어야 하고 그래야 더 많은 식물이 우리에게 찾아온다.

오경아 정원디자이너·오가든스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