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민의 기업] ‘스위치 더 경기’ 프로젝트 통해 국내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1면

경기도, 미래세대 위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나서

공공·기업·산업·도민 4가지 분야
재생에너지 100% 사용 정책 추진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 목표
김동연 지사 “녹색성장 선도할 것”

경기도가 지난달 15일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한화솔루션과 ‘경기 RE100 1호 산업단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신동진 한화솔루션 인사이트 부문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명근 화성시장, 김근영 화성도시공사 사장.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가 지난달 15일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한화솔루션과 ‘경기 RE100 1호 산업단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신동진 한화솔루션 인사이트 부문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명근 화성시장, 김근영 화성도시공사 사장.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가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비전을 선포하며 국내 기후변화 대응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경기도는 ‘스위치 더 경기(Switch the 경기)’ 프로젝트를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를 감축하겠다는 기후위기 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김동연 지사가 지난 9월 경기환경산업전 개막식에서 선언한 ‘스위치 더 경기’ 프로젝트는 ‘지구의 열기를 끄다, 지속가능성을 켜다’를 비전으로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한 경기도의 기후위기 대응 전략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가 지난달 15일 2030년 경기도 온실가스 감축목표(GDC) 달성을 위해 카를로스 몬레알 플라스틱에너지 최고경영자(CEO)와 면담을 진행하고 투자를 요청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가 지난달 15일 2030년 경기도 온실가스 감축목표(GDC) 달성을 위해 카를로스 몬레알 플라스틱에너지 최고경영자(CEO)와 면담을 진행하고 투자를 요청했다.

산업단지 등 RE100 사업 추진 박차

비전 실현을 위해 경기도는 올해 공공·기업·산업·도민 4가지 분야에서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실현하는 내용의 ‘경기 RE100’ 정책을 추진했다. 도는 특히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제조시설 지붕이나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 산업단지 RE100 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 7월에는 에스케이이엔에스(SK E&S) 등 8개 민간투자 컨소시엄과 4조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2026년까지 도내 50개 산업단지에 태양광 2.8GW(원전 2기 생산 전력량)를 보급하기로 했다. 11월에는 한화솔루션·화성시·화성도시공사와 ‘경기 RE100 1호 산업단지(H-테크노밸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테크노밸리는 화성시 양감면 일원에 조성되는 약 73만6000㎡ 규모 반도체·자동차 특화 산업단지다. 내년 분양 예정인 이곳에서는 시설물 지붕과 유휴부지에 태양광 패널과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등을 설치해 산단 내 에너지 수요 100% 이상인 연간 약 4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를 자체 발전설비로 생산한다. 또한 경기도는 에넬엑스코리아와 한국중부발전 컨소시엄이 평택지역 산단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생산하는 45MW의 재생에너지를 삼성전자가 향후 20년간 구매한다는 내용의 협약도 맺었다. 이는 민관이 협력해 추진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공급 계약이다.

산단 RE100은 민간투자를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만들고, 장소 제공 기업은 임대료 등 부가 수익뿐 아니라 탄소 규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와 같은 RE100 선언 기업은 재생에너지를 확보함으로써 수출경쟁력을 갖추는 상생 모델을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1석 4조’의 사업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도는 찾아가는 산단 설명회 등을 통해 산업단지 RE100을 도내 193개 산단 전체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공공분야에서는 2026년까지 도 산하공공기관의 지붕과 유휴부지 시설 등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 84MW 규모의 전기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산하 공공기관 전체가 RE100 실천에 나서는 것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를 통틀어 경기도가 처음이다. 이를 위해 도와 산하 28개 공공기관이 소유한 모든 청사 70개소의 옥상, 주차장 등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고, 내년부터 공공기관장 경영평가 항목에 반영해 추진력을 강화한다. 건립 예정인 공공청사 27개는 설계단계에서 재생에너지 비율을 최소 36% 이상으로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도민 참여 재생에너지 보급도 진행

지역 특성에 맞는 도민 참여 재생에너지 보급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전력자립 10만 가구 프로젝트’를 통해 단독주택 지붕이나 옥상에 태양광을 설치한 2570가구에 설치비를 지원했다. 또한 ‘미니태양광 보급지원사업’을 통해 공동주택(아파트) 베란다에 미니태양광을 설치한 1521가구에 설치비를 전달했다.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등 취약지역의 개인주택과 마을 공동시설에 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지원하는 ‘에너지 자립마을’을 통해서는 73개 마을, 1746가구에 6319kW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탄소중립 관련 기업 육성을 위한 1030억원 규모의 ‘경기도 탄소중립 펀드’ 1호 조성도 기후위기 관련 중요 정책이다. ‘경기도 탄소중립펀드’는 친환경·저탄소 기술 보유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정책 펀드다.

경기도가 6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 자금 등 970억원을 유치해 총 103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운용 기간은 2030년 7월까지로, 운용은 한화투자증권㈜이 맡는다. 도 출자액의 300% 이상을 경기도 소재 기업이 투자하도록 의무화함으로써, 탄소중립 기업 성장, 고용 활성화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는 내년 400억원 이상 규모의 2호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1회용 플라스틱 제로’를 선포한 뒤 올해부터 청사 내 1회용 컵 반입 금지와 같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정책을 추진해 왔다. 올해 11월에는 배달 음식에 대한 청사 내 다회용기 사용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내년 1월부터는 1회용기를 모두 퇴출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1회용 플라스틱 제로 운동이 문화로 정착되도록 ‘1회용품 안 쓰는 게 맞잖아’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면 경기도가 하는 게 맞다”며 “기후변화, 에너지 문제에 정면으로 부딪쳐서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분야의 선도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