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이창호, 본선 진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예선 결승〉 ○ 김종수 9단 ● 이창호 9단

장면 8

장면 8

장면⑧=흑▲의 절단에 백△의 응수. 아무 수가 없다면 흑은 큰 손해를 보게 된다. 하지만 이창호를 아는 사람이라면 빙긋 웃을 것이다. 이창호는 수를 보고도 수를 내지 않는 특이한 소년이었다. 돌다리를 두드려보고도 건너지 않는 신중함이 있었다. 그런 이창호가 먼저 손해를 본다는 것은 120% 수가 있기 때문이리라. 과연 이창호 9단은 흑1, 3, 5를 선수하더니 7로 푹 들어왔다. 공들인 백의 안방에 폭탄 하나가 던져졌다.

참고도

참고도

◆참고도=백1 차단하면 흑2 끊고 4로 밀어 바로 수가 난다. 흑4에서 백이 한발 늦추면 흑A로 백 두 점이 잡힌다. 그렇다고 5로 막으면 6, 8의 회돌이를 거쳐 B로 끊는 축이 성립한다. 꼼짝할 수 없는 올가미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결국 백은 1로 후퇴했고 흑은 2로 살아갔다. 세어 보지 않아도 차이는 더 벌어졌을 것이다. 김종수 9단은 80수가량 더 두다가 항복했다. 215수 흑 불계승.

삼성화재배 본선이 열리고 있다. 이 판이 신문에 나갈 때쯤이면 결승전이 끝나가고 있을 것이다. 시니어대표 이창호 9단이 새로운 신화를 쓴다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꿈꾸어본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