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덕성여대, 중국 대련에 ‘덕성-차이홍유학센터’ 오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덕성여자대학교가 11월 17일 중국 대련대학교에서 중국 유학생 대상 전문적인 한국어교육 및 유학컨설팅을 지원하기 위해 ‘덕성-차이홍유학센터’를 오픈했다.

센터 오픈에 대해 덕성여대 이원정 국제처장은 “중국 대련대학교, 한국 덕성여자대학교, 한국 차이홍공자아카데미 3자가 ‘덕성-차이홍 유학센터’를 공동으로 설립하는 것”이며 “설립된 센터는 대련대학교 국제교육센터에 위치해 체계적이면서 전문적인 한국어교육 과정 및 유학컨설팅을 제공하고 대련대학교와 덕성여대의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 두 학교의 강점 활용을 통한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오픈했다”고 밝혔다.

대련대학교는 중국 랴오닝성 대련시에 위치한 종합 공립대학으로, 국가 111 계획, 교육부 우수 교사 양성 계획, 교육부 신공학 연구 및 실천 프로젝트에 선발된 랴오닝성 ‘일류 학문’ 건설대학으로 교육국제화에 중점을 두며 국제교류와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대련대학교 국제교육센터는 해외 유학 교육기관으로서 국제 학사 및 국제 석사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있으며, 국제적인 경험을 가진 인재를 양성하고, 유학생활에 잘 적응하기 위한 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덕성여대 이원정 국제처장을 비롯, 포영 대련대학교 국제협력교류처장, 왕원 대련대학교 국제교육센터 부주임, 김진무 차이홍공자아카데미 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개소식 이후 양교 간 협력 방안 및 다양한 국제교류 프로그램 실현가능성 등을 논의했다.

한편, 덕성여대는 우수한 유학생 유치 활성화를 위한 구심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올해 3개의 해외 센터(덕성울란바토르센터, 덕성타슈켄트센터, 덕성-차이홍유학센터)를 개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