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MG중국통신] 중국 위안화 국제 투자·결제·비축 기능 강화돼

중앙일보

입력

위안화가 지불결제와 투자·융자 통화, 비축 통화로서의 기능을 강화하면서 국제시장에서의 사용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셔터스톡

위안화가 지불결제와 투자·융자 통화, 비축 통화로서의 기능을 강화하면서 국제시장에서의 사용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셔터스톡

최근 중국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이 발표한 일련의 데이터에 따르면 위안화가 지불결제와 투자·융자 통화, 비축 통화로서의 기능을 강화하면서 국제시장에서의 사용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은행간 채권시장과 거래소 시장에서 발행된 판다본드(panda bond, 외국계 기업이 중국 본토에서 발행하는 위안화 표시 채권)는 58개, 전체 발행 규모는 동기 대비 58.2% 증가한 1060억 위안으로 발행 규모나 금액 모두 지난 한 해 규모를 넘어섰다.

특히 올해 10월 말에는 캐나다내셔널은행이 중국 은행간 시장에서 10억 위안 규모의 판다본드를 발행했는데, 이는 올해 북미지역의 국가가 발행한 첫 판다본드이다.

앞서 올해 10월 중순에는 이집트 정부가 아프리카 국가 중 최초로 중국 은행간 시장에서 35억 달러 규모의 지속 가능 발전 주권 판다 본드를 발행했다.

세계 외환거래 시장에서 위안화의 외환거래 규모도 최근 3년간 4.3%에서 올해 7%로 증가하고, 외환거래 규모 순위도 8위에서 5위로 상승하면서 위안화는 국제 외환거래 비중 상승 폭이 가장 빠른 화폐로 등극했다.

위안화의 투자 및 융자 기능 강화도 눈에 띈다. 올해 9월 말 기준, 외국 기관이 보유한 중국 국내 주식, 채권 등 위안화 금융 자산 규모는 9조 3000억 위안(약 1697조 8000억 원)에 달했다.

한편 위안화의 지불결제 기능에 대한 기업의 신뢰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민은행이 발표한 ‘2022년도 위안화 국제 사용 시장 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중국 국내외 기업 3600여 개사 중 82.8%가 국제 거래에서 위안화의 사용을 고려 중이거나 앞으로 위안화의 사용 비중을 늘리겠다고 답하면서 상술한 답변의 비율이 최근 수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료 제공: CMG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