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AI와 ‘뒷맛’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예선 결승〉 ○ 김종수 9단 ● 이창호 9단

장면 6

장면 6

장면⑥=백△는 작다. 그 순간 흑1이 놓였는데 미세한 바둑이 여기서 2집 차이로 벌어졌다. 그러나 진짜 문제는 백2로 젖혀 이은 수였다. 흑5 받았으니 선수 끝내기인데 왜 문제일까. AI는 맛을 없앴다고 한다. 평소 뒷맛보다는 아낌없는 선수 행사를 더 선호하는 AI가 ‘맛’을 들고나온 사연이 궁금하다. 아무튼 흑5로 받아 이곳의 맛이 사라지자 차이는 4집까지 벌어졌다. 지금의 평온한 바둑에서 2집과 4집은 결정적인 차이. AI도 흑의 승률을 90%로 높인다.

AI의 판단

AI의 판단

◆AI의 판단=흑의 좌변에는 백1, 3의 침입수단이 있다. 당장은 흑2, 4의 강수가 있어 흑8까지 수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AI는 이런 맛이 있으므로 중앙이 결정될 때까지 보류하라고 한다. 이런 수가 있는 한 흑은 중앙에서 힘을 쓰기 힘들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종수 9단은 흑이 4자리를 먼저 두는 역끝내기가 두려웠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끝내기가 진행되고 있다. 요즘 젊은 기사들 바둑에서는 보기 힘든 고풍스러운 흐름이다. 불리한 백이 변칙이나 승부수보다는 차분한 승부호흡을 보이고 있기에 바둑은 그렇게 조용히 흘러가고 있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