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MG중국통신] 中 국제공급사슬엑스포 오는 28일 개최...국내외 515개 기업·기관 참여

중앙일보

입력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훠얼궈쓰(?爾果斯) 도로 통상구에서 수출 대기 중인 상품과 차량의 모습을 지난 7일 항공사진에 담았다. 신화통신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훠얼궈쓰(?爾果斯) 도로 통상구에서 수출 대기 중인 상품과 차량의 모습을 지난 7일 항공사진에 담았다. 신화통신

'제1회 중국국제공급사슬엑스포(CISCE)'가 오는 오는 28일부터 12월 2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 부처·재계·국제기구 대표를 비롯해 전문가, 학자 등 1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CISCE는 세계 최초로 국가적 차원에서 열리는 공급사슬 박람회로 '공유의 미래를 위해 세계를 연결한다'는 주제로 개최된다.

중국 관영 매체 CMG는 마오닝(毛寧) 중국외교부 대변인이 2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글로벌 공급망 융합 발전의 수혜자와 수호자”라며 “중국은 높은 수준의 대외개방을 견지하고 각 국과 함께 안전하고 안정하며 원활하고 고효율적인 호혜상생의 글로벌 산업망 공급망 체계를 구축할 것”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마오닝 대변인은 엑스포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국제공급사슬엑스포는 중국이 세계 산업망 공급망의 안정하고 원활함을 수호하기 위해 구축한 오픈 플랫폼”이라고 답변했다.

주최측은 515개 중국 국내외 기업과 기관이 이번 엑스포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이미 제2회 엑스포의 전시 공간을 예약한 곳도 많다고 덧붙였다. 올해 행사에서는 정책 해석, 교류·토론, 매칭·협상, 신제품 출시 등 20개 이상의 다양한 활동이 진행된다. 10만㎡가 넘는 전시 공간에 스마트 자동차, 친환경 농업, 청정에너지, 헬스·라이프, 디지털 기술 등 섹션의 전시 부스가 마련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 CMG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