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라이프 트렌드&] 장 환경은 식이습관·체질 영향 받아 … 한국인에 맞는 유산균 따로 있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10면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브랜드 락토바이브가 알려주는 ‘유산균 상식’

동아제약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브랜드 락토바이브는 4가지 기능별 라인업을 구축했다. 사진 왼쪽부터 락토바이브 지노솔루션, 패밀리, 오랄 솔루션, 프로. 사[ 진 동아제약]

동아제약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브랜드 락토바이브는 4가지 기능별 라인업을 구축했다. 사진 왼쪽부터 락토바이브 지노솔루션, 패밀리, 오랄 솔루션, 프로. 사[ 진 동아제약]

밤낮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커지면서 컨디션 난조를 호소하는 사람이 늘었다. 면역력 관리의 중요성이 언급될 때마다 찾는 게 바로 프로바이오틱스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을 증식하고 유해균을 억제해 체내 미생물 환경, 마이크로바이옴의 정상화를 돕는다. 하지만 아무 제품이나 골라선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몸속엔 39조 개의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와 공생하지 못하는 균주는 금방 사멸하기 일쑤다. 동아제약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브랜드 ‘락토바이브’의 도움말로 유산균 상식에 대한 팩트체크를 진행했다.

◇ 균주의 투입량이 많아야 좋다 (X)

프로바이오틱스 보장 균수는 유통기한 내 살아있는 균수를 의미한다. 보장 균수가 많다고 장에 정착하는 것을 담보하진 않는다. 투입량이 많더라도 위산· 담즙·췌장액 등에 의해 사멸할 가능성이 있고 바로 배설될 수도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기준 1일 프로바이오틱스 최대 섭취량은 100억 CFU이다. 기존 100억 CFU의 제품을 섭취했는데도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면 위산·담즙을 견디는 생존력, 장 점막에 정착하는 능력, 유해균의 활동 억제 능력 등을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 프리바이오틱스, 포스트바이오틱스가 들어있어야만 장 생착력이 좋다 (△)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먹이, 포스트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생성하는 대사산물이다. 모두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의 생존력을 높이기 위해 제품에 첨가한다. 두 성분이 유산균을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하게 돕는 것은 맞지만, 필수 요소는 아니다. 균주 자체의 생존력이 높은 경우도 있다. EPS 균주는 끈적한 다당류를 자체적으로 생성해 표면을 감싸는 특징이 있다. 덕분에 균주가 장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다. 이후 장 부착 능력 또한 뛰어나 해당 시험 결과가 SIC 논문에 게재되기도 했다.

◇ 한국인에게 적합한 유산균이 따로 있다 (O)

장 환경은 식이습관, 체질 등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자주 먹는 식재료에 의해 미생물 생태계의 차이가 생긴다. 특정 인종에서만 발견되는 미생물 군집도 있다. 고유의 미생물 생태계에 잘 녹아들기 위해선 건강한 한국인의 장에서 유래한 균주를 투입하는 것이 좋다.

◇ 항생제 복용 후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체내 마이크로바이옴 회복에 도움을 준다 (O)

항생제는 몸속 미생물을 파괴한다. 유해균만 공격할 수 없기에 유익균들도 함께 죽는다. 항생제로 몸속 마이크로바이옴의 균형이 무너지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위험도 커진다. 항생제를 먹을 땐 복용 후 유익균 증식과 유해균 억제에 도움을 주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해 회복을 도와야 한다. 시중에는 항생제 내성 테스트, 유전자 독성 검사 등에서 안전성을 확보한 제품들도 출시돼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