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알면 쏠쏠한 경제 비크닉] 남는 생활비로 매일 이자 받는 ‘파킹통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5면

알뜰히 살다 보면 생활비가 남을 때가 있다. 언제 급하게 써야 할지 몰라 예·적금으로 묶어두기도 어렵다. 고금리 시대에 그냥 묵혀두기도 아깝다. 이럴 때 ‘파킹통장’이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pixabay

pixabay

파킹통장은 주차하듯 아무 때나 돈을 넣었다 뺄 수 있는 수시입출금통장을 말한다. 그러면서 고금리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상품이다. 은행별로 파킹통장의 이름은 제각각이다. KB국민은행은 ‘KB마이핏통장’, 카카오뱅크는 ‘세이프박스’, OK저축은행은 ‘OK읏백만통장Ⅱ’이란 이름으로 파킹통장 상품을 내놨다.

통상 시중은행이나 인터넷은행보다 저축은행의 파킹통장 이율이 높다. 저축은행 파킹통장 중엔 연 5% 금리를 주는 상품까지 출시됐다. 시중은행이나 인터넷은행의 파킹통장의 연이율은 2~3%대다.

파킹통장의 이자는 날마다 발생한다. 매일 자정에 통장 잔액을 기준으로 이자를 계산한다. 다만, 실제로 이자를 지급하는 시기는 금융사마다 다르다. 저축은행 같은 경우 대부분 이자를 한 달에 한 번, 한꺼번에 지급한다.

예치금액의 상한선도 있다. 예를 들어, OK저축은행의 파킹통장은 100만원까진 연 5% 금리를 적용한다. DB저축은행 파킹통장은 5000만원 이하까지 연 4%를 준다. 맡기고 싶은 자금이 많다면 파킹통장을 여러 개 만들어 돈을 쪼개 맡기는 것도 방법이다.

파킹통장을 개설할 땐 대포통장 방지 규정에 따라 ‘20일 계좌개설 제한’이 적용된다. 한 금융사에서 파킹통장을 만들고, 다른 금융사에서 파킹통장을 만들 경우 영업일 기준 20일이 지나야 한다. 파킹통장을 여러 개 만들 예정이라면 가장 유리한 조건의 파킹통장부터 개설하는 게 좋은 방법이다.

파킹통장 잔액은 다른 예·적금 상품처럼 예금자 보호 대상이다. 금융사 별로 1인당 5000만원까지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한다.

‘알면 쏠쏠한 경제 비크닉’은 따뜻한 경제 지식을 전합니다. B급 투자자를 A급 투자자로 끌어올리는 그 날까지, 비크닉이 함께 합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