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학기술대학교 창업지원단, ‘글로벌 시장진입개척단(미라클)’ 프로그램 성료

중앙일보

입력

오라클 ceo 새프라 캐츠 키노트 현장

오라클 ceo 새프라 캐츠 키노트 현장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이동훈, 이하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이 지난 9월 18~2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The Venetian Conference and Expo Center에서 열린 ‘Oracle Cloud World 2023(이하 OCW 2023)’에 참여해 ‘글로벌 시장진입개척단(미라클)’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서울과기대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총괄하고 창업진흥원이 전담하는 ‘2023년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 주관기관’(총 3년, 213억 규모 지원)으로 선정된 후, 첫 국외 프로그램으로 이번 OCW2023 행사에 참여했다.

‘글로벌 시장진입개척단(이하 미라클)’은 글로벌 시장 진입을 준비 중인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세계적인 규모의 IT 컨퍼런스인 ‘OCW 2023’ 참여를 통해 글로벌 기업과의 연계, 협업 방안 논의, 정보 교류 등을 지원하고 해외 시장 진출 발판의 마련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미라클 프로그램에 선정된 2개 기업(베슬에이아이, ㈜히어로웍스)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OCW 2023 참여를 통해 ▲글로벌 고객 사례 및 글로벌 시장 학습 ▲ORACLE 글로벌 전문가/파트너/고객사와의 1:1 비즈니스 매칭 등을 지원받는다.

현지 1:1 비즈니스 매칭은 총 8건이 이루어졌으며, 베슬에이아이(Vessel AI, 대표 안재만)가 인공지능 반도체 거대 기업인 NVIDIA와 비즈니스 매칭을 하는 등의 성과를 얻었다.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은 ORACLE의 클라우드 기술 노하우와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베슬에이아이를 비롯한 창업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동시에 ORACLE과의 협력을 통해 교육 및 세미나, 컨설팅, 마케팅, 판로개척, 서비스 지원 등의 스케일업 프로그램과 해외 진출, 투자 유치, 기술사업화 등 글로벌 시장 진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서울과기대와 ORACLE의 적극적 지원 아래 2023년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 선정기업 20개 사의 성공적인 해외진출 발판을 마련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선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혁신창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서울과기대는 글로벌 중심 창업에 최적화된 대학으로서 혁신기술 창업 메카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정경희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부단장은 “그동안 쌓아온 창업지원 역량을 활용하여 K-글로벌 유니콘 선도기업 배출 전략으로,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전문랩),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및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 등의 주관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창업교육센터 ▲창업사업화지원센터 ▲창업보육센터 ▲창업메이커지원센터 ▲LINC 3.0 사업 등 창업 전담 조직을 체계적으로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서울과기대 창업지원단은 대학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약 1,440평에 이르는 창업인프라(약 2,700㎡: 3개동 내 14개 실습·강의실 및 41개 장비 보유)를 조성한 만큼, 창업 과정 전반에 대하여 실질적이고 꾸준한 도움을 주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기업의 성장단계별 창업지원이 가능하며, 제조부터 지식서비스, 클라우드, AI 등 다양한 분야의 (예비)창업기업의 발굴, 육성, 투자까지 담당하는 전주기적 창업지원체계를 갖추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