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원 · 교육부 관료 출신 · 대학교수 공저 '챗GPT 활용법' 출간

중앙선데이

입력

삼성 임원 · 교육부 관료 출신 · 대학교수 공저 '챗GPT 활용법' 출간

삼성 임원 · 교육부 관료 출신 · 대학교수 공저 '챗GPT 활용법' 출간

생성형 인공지능 챗봇(chatbot)인 챗GPT의 사용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챗GPT는 이미 우리 곁에 깊숙이 파고 들어와 있다. 챗GPT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까지도 직접 사용해 봤다고 할 정도로 우리 생활 영역에도 깊숙이 들어온 것이다.

이제는 일반인들도 챗GPT를 가까이하여 일상생활과 업무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SDS 임원 출신 김영안 전 단국대 교수, 전 교육부 관료 출신 김재금 부총장, 정보미디어 전공의 류승열 청운대 교수가 ‘실전 사례에서 배우는 챗GPT 활용법’(에이원북스 출판)을 출간하여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등 대형서점에서 베스트셀러로 진입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챗GPT가 등장해서 일일이 정보를 검색하고 읽고 편집하는 수고를 할 필요가 없어졌다. ‘대화(chat)’로 물어보면 인터넷상의 모든 정보를 종합해서 ‘대화’로 답을 알려준다. 인공지능시대 이전에 불가능했던 다양한 일들을 가능하게 만들어 주었다.

저자들은 챗GPT는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고 매우 편리하고 유용하지만, 부작용 또한 적지 않다고 말한다. 잘못 사용하면 도리어 큰 낭패를 볼 수도 있다고 조언한다. 그러기 때문에 필요한 사람이 목적에 맞게 적절히 활용해야만 한다고 말한다. 특히 잘 활용하는 것은 단순히 사용하는 것과 다른 문제로 챗GPT의 유용성과 한계를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모두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챗GPT의 모든 것을 6하 원칙(六何原則)에 의해 체계적으로 해부하고 있다. 1장 (Who)에서는 챗GPT의 정의와 경쟁 제품을 알아보고, 2장(What)에서는 챗GPT의 기능과 취약점이 무엇인지를 살펴보았다. 3장 (Why)에서는 왜 필요한지 활용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4장 (How)에서는 챗GPT 사용법와 빙 챗GPT 사용법, 프롬프트 지니, 모바일APP 과 관련한 설명과 어떻게 질문하고 챗GPT를 비서로 만드는 방법을 설명한다. 5장 (Where)에서 창업조사, 영어수업, 사업계획서, 개발제안서, 연설문 작성, 프로그램코딩, 자금관리, 과제리포트 등 실전 8가지 사례를 통해 올바른 활용 방법을 제시한다. 또 마지막 6장 (When)에서는 챗GPT의 기술적 오류, 사회적 규제 등 이슈와 거대해진 AI시장, 구글 바드 사용법, 공룡들의 전쟁 등 발전방향 등 향후 전망에 대해 예측했다. 특히 ‘챗GPT는 주가 예측이 가능할까?’ 등 흥미있는 주제들을 TIP으로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의 공저자 김영안 전 단국대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다양한 서적들이 서점가를 휩쓸고 있지만, 대부분이 전문가 중심의 기술 해설이나 특정 분야의 적용 사례 중심의 책들이다.“ 라며 ”이 책은 일반인 누구나 챗 GPT를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잘 안내해 줄 수 있는 실용서이다“라며 출간이유를 밝혔다.

추천사에서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이 책이 독자들을 새로운 세상으로 안내하는 디딤돌 역할을 할 거라고 믿는다“고 적었다. 또한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은 ”사례 중심으로 쉽게 풀어쓴 이 책을 많은 독자들이 읽어서 그동안 쌓아온 대한민국의 첨단 정보화 사회를 더 나아가게 하길 바란다“고 추천의 이유를 밝혔다.

또한 장호성 단국대 이사장은 ”이 책은 챗GPT의 장단점과 미래의 방향성과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해 줌으로써 생성형 AI에 대한 개념을 쉽게 설명하고 있다.“고 적었다. 조선영 광운대 이사장은 ”생성형 AI인 챗GPT는 등장으로 교육현장에서 학습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해 줄 뿐만 아니라 지식 획득을 위한 인간의 학습 과정을 대부분 줄이거나 없애줌으로써 지식경제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면서 디지털 대전환을 촉진시킬 것으로 확신합니다. “라고 추천사를 적었다.

실전 사례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풀어가는 이 책은 초보자들이 챗GPT를 잘 사용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는 좋은 길잡이다. 현실성 있는 스토리로 풀어나가 지루함이 적고, 각자의 개성에 맞게 활용 방향을 잡기에 좋은 책이다.

한편 이 책의 저자 김영안 교수는 삼성SDS 임원을 거쳐 단국대 정보미디어 대학원장, 정보처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저서로는 『삼성처럼 회의하라』 『삼성신화의 원동력, 특급인재경영』 『직로 비행』 등 20여 권이 있다.

저자 김재금 우즈베키스탄 한국국제대학교 부총장은 미국 미주리주립대학교 교육정책학 박사로 제36회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교육과학기술부 기획총괄담당관, 대학선진화 과장, 평생학습정책과장, 교육부 대학정책과장, 대변인, 서울시 교육청 기획조정실장 등을 지냈다.

저자 류승열 교수는 청운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SK C&C에서 리비아 등 다수의 해외 IT 프로젝트 컨설팅을 수행한 바 있으며 챗GPT를 활용해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실전 사례에서 배우는 챗GPT 활용법 / 김영안 김재금 류승열 저 / 에이원북스 출판 / 304P / 19,000원〉

조효민 기자 jo.hyo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