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제대로 살지 못한 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스미레 3단 ● 이형진 6단

장면 9

장면 9

장면⑨=흑▲로 끊은 장면인데 또 하나의 난제가 등장했다. 하변 백진은 괜찮을까. 수가 날 것 같기도 하고 아무 일도 없을 것 같기도 하다. 두 개의 대마가 미생인 가운데 또 하나의 고민이 스미레를 괴롭힌다. 초읽기 속에서 수읽기는 점점 더 미궁으로 빠져들고 스미레는 결국 백1의 타협책을 찾았다. 하변도 보호하며 대마도 살리는 수. 그러나 집으로는 손해를 보는 수. 이 대목이 중요하다. 손해가 커지면 대마는 살고 바둑은 진다. 그렇다면 백1은 어디가 최선이었을까.

AI의 해결책

AI의 해결책

◆AI의 해결책=백1이 사활의 급소다. 집으로도 크다. AI는 진즉부터 애타게 이 수를 부르짖었고 지금도 이곳을 파랗게 물들이고 있다.  흑2 끊어 수를 내는 것은 백5, 7로 받아두면 된다. 놓고 따내기는 해도 수가 되는 곳은 아니라고 한다. 무난한 백승의 그림.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실전도 타개는 모두 성공했다. 하변 백진도 백1 끊고 흑2 단수하면서 뒷맛이 모두 사라졌다. 그렇다면 백이 우세할까. 아니다. 이미 AI 그래프는 흑쪽으로 살짝 기울고 있다. 살긴 살아도 A를 두며 살지 못한 죄가 컸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