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도 K컬처의 힘…윤이상·진은숙 등 녹음 계획”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0면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연 다비트 라일란트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은 “K컬처가 작곡에서도 폭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연 다비트 라일란트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은 “K컬처가 작곡에서도 폭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악단의 정체성, 연주의 유연성, 연주곡의 확장. 세 가지 노력을 계속하겠습니다. 낭만시대 이후 대규모 작품에도 도전하고, 다양한 작품의 개성과 색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1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다비트 라일란트의 말이다. 그의 부임 1주년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에서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로 명칭 변경 1주년을 기념한 자리였다.

국립심포니의 역사는 198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국립교향악단(현 KBS교향악단)의 제2대 음악감독 홍연택이 민간오케스트라로 설립했다. 2001년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예술단체로 지정됐고, 지난해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로 개명했다.

벨기에 출신 라일란트는 브뤼셀 왕립음악원과 파리 에콜 노르말 음악원,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에서 지휘와 작곡을 전공했다. 2018년부터 프랑스 메츠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으로도 활약 중이다. 그의 성향은 프랑스적이되 독일적인 감수성으로 대표된다. 베를리오즈·드뷔시·라벨 등 프랑스 음악과 슈만, 슈트라우스로 대표되는 독일 낭만 음악이 두 축이다.

국립심포니에서의 1년을 회상하며 라일란트는 “악단의 음악적 유산을 발전시키고 회를 거듭할수록 단단하게 성숙시키는 게 제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작곡가이기도 한 라일란트는 “작곡가야말로 한국의 특별한 콘텐트를 만들 수 있는 주인공”이라고 강조했다. 국립심포니는 작곡가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며, 상주작곡가를 선정하는 ‘작곡가 아틀리에’ 제도를 운영한다.

라일란트는 K컬처의 힘이 작곡에서도 발휘될 거라고 예견했다. 그는 “한국 문화의 뿌리가 손상되지 않은 상태 그대로 발굴했을 때 큰 가치가 있다. 한국이 발휘한 문화적 역량이 작곡을 통해서 충분히 폭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내년 발매 예정인 음반에서도 한국 작곡가들을 조명한다. 라일란트는 이를 “한국의 음악적 초상, 한국 음악의 인상, 축약한 한국 음악의 역사를 담는 작업”이라고 정의하며 “윤이상부터 시작해 진은숙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발굴해야 할 동시대 음악가까지 통시적으로 이어지는 ‘한국 작곡 악파’를 녹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래식 음악사에 한국이 어떻게 기여했는가를 밝히고 음반을 통해 한국 음악의 위상을 알리겠다”는 포부다.

국립심포니의 연주 횟수는 1년에 113회 가량으로, 103회인 서울시향, 85회인 KBS교향악단을 상회한다. 많은 연주로 인한 피로감이 느껴질 때가 있고 연주력에 기복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라일란트는 “오케스트라마다 악단만의 약점이 있고 악단만의 문제 해결방식이 있다”며 국립심포니의 장점으로 “단단한 연주력의 현악 파트”를 꼽았다.

간담회 내내 라일란트는 국립심포니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그중 중요한 대목은 ‘극장 오케스트라’다. 그는 “오페라나 발레의 음악을 연주하는 것은 반주가 아니라 구체적이고 역동적인 참여의 형태”라면서 “역동성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 다양한 개성을 갖출 수 있다면 긍지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일란트의 임기는 2025년 1월 14일까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