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산진해경제자유청, 동남과 전기자동차 부품공장 건립 협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28일 대회의실에서 자동차 첨단부품소재기업 동남과 친환경 전기자동차 부품연구개발 스마트 팩토리 건립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에는 김기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권창호 경남도 투자유치단장, 정현섭 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 강영철 ㈜동남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남은 30억원을 투자해 남문지구 내 외국인투자지역에 3D프린팅을 활용한 시제품 제작 등 연구개발 전초기지 성격의 R&D 스마트 팩토리를 연내 착공해 내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1965년 설립된 동남은 2021년 그룹 매출이 6105억원에 이르는 자동차부품소재 지역대표 중견기업이며, 현대자동차의 1차 부품협력업체로 중국 북경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 회사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소재 중견기업인 동남정밀의 자동차 첨단부품소재 개발 및 생산하는  핵심 계열사로 산업통상자원부 미래차 친환경 육성기업 및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으로 선정되었고, 자동차 전동화에 적극 대응해 테슬라에 전기차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국내복귀기업이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한 최초의 사례로, 해외에 진출한 기업이 국내로 복귀하는 부품소재 핵심기술 기업 유치를 추진해 동남의 국내투자를 이끌어 냈다.

동남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및 지자체 지원에 있어 중국보다 이점이 많고 미래 친환경차 부품소재 연구개발을 위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으로 국내 복귀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첨단 친환경 R&D 스마트 팩토리 건립을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친환경 자동차 부품 소재 기술 개발에 한 단계 성장 할 수 있는 연구개발 전초기지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동남은 정부가 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복귀 촉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외국인투자지역에 국내복귀기업이 입주가 가능함에 따라 외투지역에 입주하는 최초의 사례다. 국내복귀를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이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연구개발 시제품이 성공할 경우 경남도내 생산시설 확대를 통해 지역 주민의 대규모 고용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경남도와 창원시는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 재정적 지원을 제공하며,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 시행관련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지원하기로 했다. 동남은 투자계획을 성실히 이행함으로써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적극 기여하며, 지역 인재를 적극 채용하기로 하였다.

부산진해경자유구역청은 자동차 부품소재 분야 중견기업인 동남의 국내복귀 투자가 ▲친환경 자동차 부품소재 기술 경쟁력 강화 ▲신규인력 채용으로 고용창출 ▲향후 친환경 자동차 부품 생산거점 확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기영 청장은 “이번 동남의 투자유치는 해외 진출 기업이 우리 경제자유구역으로 복귀한 첫 사례이며 앞으로 공장 설립 및 운영에 있어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4차 산업시대에 발맞추어 규제는 줄이고 지원을 늘려 나감으로써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