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그 영화 이 장면

해탄적일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1면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김형석 영화 저널리스트

2007년 세상을 떠난 에드워드 양은 허우샤오시엔과 함께 대만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감독이다. 유작은 2000년에 만든 ‘하나 그리고 둘’. 하지만 그의 이전 작품들은 21세기가 돼서야 한국에 소개되기 시작했다. 2017년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1991)을 시작으로 2019년 ‘타이페이 스토리’(1985)가, 2020년 ‘공포분자’(2016)가 개봉했다.

그리고 올해 그의 데뷔작 ‘해탄적일천’(海灘的一天·1983)이 39년 만에 한국 극장가에 선보인다. 치밀한 서사와 미장센이 돋보이는 이 작품은 에드워드 양 감독이 가장 중요하게 여긴 영화적 요소가 도드라진 작품이다. 바로 ‘공간’이다.

해탄적일천

해탄적일천

‘타이페이 스토리’나 ‘공포분자’가 도시와 인간과 소외를 말한다면, ‘해탄적일천’의 공간은 도시를 벗어나 확장되며, 특히 해변을 통해 미스터리를 만들어낸다. 영화가 시작되면 바닷가가 보인다. 롱 숏 안에 실루엣으로 존재하는 사람들. 갑자기 바스트 숏으로 바뀌면, 그 안에서 세 사람은 어떤 사물을 가운데 놓고 뭔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매직 아워(해가 뜨고 지기 30분 전후의 시간)에 촬영된 이 장면은 황혼의 아름다움과 함께 몽환적이면서도 서정적인 톤을 지니고 있는데, 이후 이어지는 166분의 러닝타임은 이 두 숏의 비밀을 풀기 위한 과정이다. 과연 사람들은 해변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던 걸까. 파도 소리만이 장면을 채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