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자발찌 연쇄살인범은 56세 강윤성…신상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6:26

업데이트 2021.09.02 17:46

경찰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강윤성(56)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전자발찌 연쇄살인범' 강윤성(56). 사진 서울경찰청

'전자발찌 연쇄살인범' 강윤성(56).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은 2일 오후 경찰 내부위원 3명·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전과 14범인 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께 집에서 4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29일에는 50대 여성을 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