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만 年22억"…55억 단독주택 낙찰 박나래 수입 얼마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17:32

업데이트 2021.07.13 17:41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55억 원대 단독주택을 경매로 낙찰받은 개그우먼 박나래의 연 수입 추정액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박나래 출연료 알아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박나래가 회당 500~700만원의 출연료를 받고 있다"며 "회당 평균가 600만원을 계산하면 1주일에 3600만원을 출연료로 받는다. 여기에 재방료 20%, 삼방료 12%를 더하면 총 4750만원을 주급으로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1억 9000만원이 월급인 셈"이라며 "연봉으로 따지면 22억 8000만원이다. 그리고 이 수입은 철저하게 방송 출연료만 따진 수입"이라고 했다.

그는 "CF와 행사 등을 고려하면 연 수입이 30~40억대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지난달 1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경매에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단독주택을 55억 1122만원에 낙찰받았다. 해당 주택은 지난 4월 감정가 60억원으로 경매에 나왔으나 유찰됐고, 48억원에 다시 경매 시장에 나와 낙찰됐다. 잔금 납부는 오는 16일까지다.

해당 주택은 남산과 둔지산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지하와 지상 2층, 방 5개 규모의 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나래는 2006년 KBS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현재 MBC '구해줘! 홈즈'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tvN '놀라운 토요일', KBS 조이 '썰바이벌' 등에 출연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