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브랜드 경쟁력] S펜의 사용 편의성 업그레이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태블릿 업종의 NBCI는 78점으로 전년 대비 1점 상승했다. 갤럭시 태블릿이 79점으로 1위를 지켰고, 아이패드는 76점으로 전년 대비 1점 상승했다.

 갤럭시 탭S 시리즈의 아이덴티티는 S펜이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탭 S7’의 S펜은 더욱 향상된 반응속도와 사용자 글씨체를 그대로 반영하는 부드러운 펜촉을 지녔다. 그립감도 편안해서 오랫동안 사용해도 손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삼성 노트 앱에서 여러 개의 PDF파일을 불러올 수 있고, 이 위에 바로 메모하거나 중요한 부분은 형광펜으로 강조할 수 있다. 또한 디스플레이는 16:10의 넓은 화면 비에 500nit 밝기로 HDR 동영상도 선명하게 재생해낸다.

 갤럭시 탭 S7은 언택트 시대에 걸맞은 설계가 적용됐다. 태블릿을 가로로 세우고 화상회의나 온라인 수업이 가능하도록 전문 카메라 위치를 변경했고, 키보드 북커버의 활용도도 극대화했다. 또한 삼성 덱스(Dex)를 활용해 멀티태스킹 능력을 확대했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