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격리' 日크루즈선서 확진자 41명 무더기 발생, 총 61명

중앙일보

입력 2020.02.07 09:52

업데이트 2020.02.07 23:5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무더기로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7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무더기로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7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일본의 대형 크루즈선에서 7일 확진자 41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가나가와현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4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크루즈선에서는 전날까지 감염자가 20명 확인됐으며 이로써 일본에서 확인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감염자는 61명으로 늘었다.

크루즈선 전체 탑승자는 약 3700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함에 따라 감염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당국은 추가 확진자 중 일본 국적자가 21명, 미국 8명, 호주 5명, 캐나다 5명, 아르헨티나 1명, 영국 1명이라고 밝혔다. 이 크루즈에는 한국인 9명도 승선해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