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친환경농산물, ‘바로마켓’서 맛보세요

중앙일보

입력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위원장 강용, 이하 위원회)는 지난 10일(수)부터 경기도 과천 레츠런 파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가 주최하고 (사)한국농식품법인연합회(회장 유송식)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농산물 직거래 장터 ‘바로마켓’에 참가해, ‘친환경농산물 ZONE’ 운영을 시작했다.

올해로 개장 11회를 맞이한 ‘바로마켓’은 국내 농수산식품의 직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매년 130여 개 농가 및 단체가 참여하며 2018년 기준 매출 120억원, 방문객수 104만 명을 동원해 전년 대비 각각 11%, 13%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위원회는 이번 직거래 장터에서 국내 다양한 친환경농산물을 소개하고, 그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별도로 ‘친환경농산물 ZONE’을 마련했다.

이번에 신규로 참여하는 농가는 ▲유기농 ▲무농약 ▲유기가공품 등 국가의 정식 친환경 인증을 받은 국내 친환경농가 10곳이며, 판매하는 품목군은 ▲양곡류(1곳) ▲과실류(2곳) ▲채소류(3곳) ▲특용류(3곳) ▲가공식품류(1곳)가 있다. 입점 농가는 전국 6만여 친환경 농가 중 공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곳으로, 품질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입증한 곳이다.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는 이번 직거래 장터 참가를 통해 정부의 직거래장터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며, 친환경농업인과 소비자 간 소통을 도모해 안전한 우리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지속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더불어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장터를 확충함으로써, 국내 친환경 농가가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동시에 지속가능한 생태농업을 일구어나갈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지속할 계획이다.

강용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관리위원장은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우리 친환경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바로마켓에 참가했다”며 “앞으로 친환경농산물의 직거래 장터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판로를 다각적으로 개척하는 데 힘쓰며, 국민에겐 더욱 신뢰받는 친환경농산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바로마켓은 10일(수) 개장을 시작으로 올 12월까지 매주 수‧목요일 오전 10시~18시에 경기도 과천 레츠런파크에서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