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신히 돌아와 애인과 재회했지만"…김군자 할머니의 가슴 아픈 사연

중앙일보

입력

지난 23일 향년 91세 나이로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가 생전에 사실상 전 재산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아름다운재단은 "김 할머니는 재단의 1호 기금 출연자였다"면서 "할머니는 평생 모은 돈을 장학사업에 써달라며 기부하신 분"이었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2015년 생신 때 아름다운재단 간사들과 만났던 김군자 할머니 생전 모습.[아름다운재단 제공=연합뉴스]

지난 23일 향년 91세 나이로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가 생전에 사실상 전 재산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아름다운재단은 "김 할머니는 재단의 1호 기금 출연자였다"면서 "할머니는 평생 모은 돈을 장학사업에 써달라며 기부하신 분"이었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은 2015년 생신 때 아름다운재단 간사들과 만났던 김군자 할머니 생전 모습.[아름다운재단 제공=연합뉴스]

23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가 미국 의회에서 일제가 저지른 만행을 낱낱이 고발했던 증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07년 미국 하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 환경소위는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동원됐던 할머니들을 출석시켜 청문회를 개최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김군자 할머니를 비롯해 한국인 이용수 할머니, 네덜란드인 얀 러프 오헤른 할머니 등 3명이 출석해 종군위안부로 끌려가게 된 과정과 일본군들로부터 겪은 수모와 강간 등을 털어놨다.

16살에 중국 지린 성 훈춘의 일본군 위안소로 강제동원됐던 김 할머니는 "성폭력을 거부했다가 죽도록 얻어맞아 고막이 터졌다"고 한을 털어놓았다.

이어 "종군위안부 생활은 인간의 생활이 아니었으며 일본군들은 인간의 탈을 쓴 늑대보다 더 못한 놈들"이라면서 "일본은 전쟁 당시 잔학성을 시인하고 과거 오류들에 대한 역사를 똑바로 가르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할머니는 3년간의 위안부 생활 동안 7차례나 자살을 시도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자살 시도 중 몰매를 맞은 뒤에는 일본군에게 자살 감시까지 당해야 했다며 가슴을 쳤다.

목숨을 부지해 고향으로 돌아와 사랑했던 남자와 재회했지만, 상대 집안의 반대 속에 남자가 자살했고, 당시 임신해 낳았던 딸은 5개월 만에 숨지면서 김 할머니는 지금까지 혼자 살아왔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많은 할머니가 죽었지만, 역사는 살아있을 것"이라면서 "돈으로 망가진 내 인생을 보상할 수 없다. 죽기 전 사과받기 위해 미국땅을 밟았다"고 절규했다.

김 할머니는 지난해 우리 정부가 일본 측이 제공할 '화해·치유재단' 출연금 중 일부를 위안부 피해자에게 현금 지급하겠다고 밝혔을 때도 "일본의 더러운 돈 안 받는다"고 잘라 말하기도 했다.

김 할머니는 1998년 이후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던 중 고령으로 건강이 악화해 지난 23일 별세했다. 나눔의 집은 25일 오전 8시 30분 분당차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한 후 나눔의 집 역사관 앞에서 1시간여 동안 노제를 열 예정이다. 노제를 한 뒤 서울 양재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하고 유해는 나눔의 집 법당에 안치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