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sure&style] 윈드 에지, 곡선 퀼팅…투박함 없이 따뜻한 패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3면

기사 이미지

셀레네 다운 재킷은 캐주얼한 차림은 물론 오피스 레이디룩을 연출하기에도 손색이 없는 심플하고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사진 밀레]

아침 저녁으로 제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점차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특히 대표적 동절기 아우터인 다운(Down) 재킷을 비롯해 겨울 산행을 위한 각종 용품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밀레
360도 투습 효과로 오래 걸어도 쾌적한 워킹화

밀레 ‘셀레네 다운 재킷’은 풍성한 퍼(Fur) 장식과 잘록한 허리 라인, 몸판 전체에 반복되는 다양한 곡선 퀼팅으로 아웃도어 패딩 특유의 투박함을 탈피한 제품이다. 캐주얼한 차림에는 물론 직장 여성들이 슈트 위에 착용해 오피스 레이디룩을 연출하기에도 손색 없는 심플하고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특징이다. 엉덩이를 덮는 기장이라 더욱 따뜻하다. 부풀어오르는 힘이 우수한 덕다운(Duck Down)을 솜털과 깃털 9:1의 비율로 충전해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보온력을 자랑한다. 엄선된 양질의 우모를 위생적인 처리 공정을 거쳐 청결한 상태로 충전했으며, 봉제선 틈으로 다운이 쉽게 새어 나오지 못하도록 해 오래 입어도 볼륨과 보온 기능이 유지된다. 겉감으로는 MEH(밀레에델바이스홀딩스)가 자체 개발한 방풍 기능성 소재인 윈드 에지(Wind Edge)를 적용해 차가운 바람의 침투를 차단하고 다운이 확보한 따뜻한 공기를 외부에 빼앗기지 않도록 했다. 소비자가격 36만9000원.

밀레 ‘에글리스 다운 재킷’은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한 사파리 재킷의 디자인을 차용, 겨울철에 직장인들이 슈트 위에 덧입기에 무리가 없는 도회적 디자인이 특징이다. 윈드 에지를 적용해 차가운 바람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다. 따뜻한 공기를 가두어두는 힘이 우수한 덕다운을 솜털과 깃털 9:1의 비율로 충전해 가벼우면서도 보온력이 뛰어나다. 전면의 포켓에는 점착성이 있는 특수 필름에 열과 압력을 가해 원단을 접합시키는 핫멜팅 공법을 적용해 봉제선 없이 보다 깔끔한 마감과 간결한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2015년 출시돼 완판을 기록한 바 있는 에글리스 다운 재킷의 2016년형 업그레이드 제품이다. 소비자가격 35만9000원.

밀레 워킹화 ‘아치스텝 티렉스’(작은 사진)는 공룡의 척추뼈에서 영감을 얻은 가죽 커팅과 멋스러운 컬러 그라데이션으로 디자인에 다이나믹한 느낌을 더했다.

기사 이미지

소재로는 고어텍스 서라운드(GORE-TEX SURROUND)를 적용, 360도 전방향 투습 효과로 오래 걸어도 쾌적한 상태를 유지해준다. 땀이 많이 나는 발바닥에서 발생하는 열과 습기가 고어텍스 멤브레인(극히 얇은 막)을 통과해 발 밑부분에 삽입된 스페이서 층을 지나 측면 배출구를 통해 빠르게 배출돼 항시 건조한 상태를 지속시키기 때문이다. 신발 내측과 외측에 각각 부착된 TPU(열가소성폴리우레탄) 소재의 지지 장치가 발을 안정적으로 받쳐줘 어떤 지면 환경을 만나도 흔들림 없는 도보가 가능하다. 다이얼 조작만으로 간편하게 탈착이 가능하고 끈 풀림으로 인한 안전사고도 방지해주는 보아 클로저 시스템(Boa Closure System)을 장착해 사용자의 편의와 안전성을 더했다. 소비자가격 24만8000원.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