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 이세돌vs 알파고 대국 관전 위해 방한

중앙일보

입력 2016.03.05 16:23

‘세기의 대결’인 프로기사 이세돌 9단과 구글 딥마인드 인공지능 알파고(Alpha Go)의 대국을 직접 보기 위해 에릭 슈미트 알파벳 회장이 방한한다. 알파벳은 구글의 지주회사다.

기사 이미지

에릭 슈미트 알파벳(구글 지주회사) 회장. [중앙포토]

5일 구글 코리아에 따르면 슈미트 회장은 경기 전날인 8일 입국해 갈라디너 행사에 참석하고 다음날인 9일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의 대국을 관전할 예정이다. 구글은 갈라디너 행사에 이세돌 9단과 한국기원 등 바둑계 관계자, 인공지능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청했다.

지난해 10월 방한한 슈미트 회장이 6개월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것은 구글과 그가 인공지능 분야에 강한 애착을 갖고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3년 전부터 머신러닝을 비롯해 인공지능 분야 전반에 투자를 해왔고 이번 대국을 통해 성과를 확인하려는 계산이다. 이미 이세돌과 알파고가 대국한다는 것 만으로도 구글은 엄청난 광고 효과를 봤다.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은 9일부터 시작해 10일, 12일, 13일, 15일 총 5차례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다. 우승자에게는 상금 100만달러(약 12억원)이 주어진다.

관련기사 "알파고, 이세돌에 완승할 것…구글의 인공지능 과시쇼"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