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 김서형♥김종국에 썸 강요…"세 번만 고백하면 손 잡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3.16 11:37

런닝맨 하하, 김서형♥김종국에 썸 강요…"세 번만 고백하면 손 잡는다"

 
배우 김서형과 가수 김종국이 강제 '썸'을 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게스트로 김서형과 예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김서형은 김종국, 하하와 한 팀을 이뤄 대중교통을 이용해 미션 장소인 대구로 출발했다.

대구로 향하던 중 하하는 김서형에게 "김종국 같은 스타일 좋아하냐. 좀 보호받을 수 있고 든든한 남자"라며 물었고, 김서형은 "좋다. 근데 누나라서 미안하다"고 받아쳤다.

이에 하하는 "종국이 형 되게 쉬운 남자다. 오늘 자존심 살짝 버리고 세 번 정도만 고백하면 끝날 때 손잡고 끝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하하는 "내가 눈치 없이 가운데 앉아서 죄송하다. 두 분이 뒤에서 손이라도 잡아라"라며 두 사람을 강제로 이어줘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SBS '런닝맨'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