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일침'…"조현민 가족력이네요" 쓴소리 날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2:32

‘진중권 일침’ ‘조현민’ ‘조현민’. [사진 진중권 일침 트위터 · JTBC ‘속사정쌀롱’ 캡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이메일에 대한 진중권 일침이 화제다.

‘땅콩회항’ 사태 파문을 일으킨 조현아 대한한공 전 부사장의 동생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이메일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쓴소리가 네티즌 사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진 그룹 내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기로 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여동생인 조현민 대한항공ㆍ진에어 전무가 “(땅콩회항 문제는)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으켰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현아 동생 조현민 전무는 17일 마케팅팀 소속 직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유연한 조직문화,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면서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고, 저부터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진중권 교수는 2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조현민… 가족력이네요”라는 짧은 코멘트로 ‘진중권 일침’을 가했다.

이에 앞서 진중권 교수는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속사정쌀롱’에서도 ‘땅콩회항’과 관련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진중권 교수는 땅콩회항에 대해 “당시 기장이 이륙을 했어야 한다”면서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냥 내리세요’라고 했으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너의 가족이 아니냐”는 윤종신의 물음에는 “비행기에 타면 승객 중 한 명일 뿐”이라는 ‘진중권 일침’을 날렸다.

진중권 교수는 특히 “조종사들이 비행을 할 때 딴 생각을 하면 절대 안되는데, 오너 가족들이 탈 때마다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더라”고 오너 가족들이 탑승한 비행기를 모는 조종사들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조현민 전무는 이메일에서 “손해는 봐도 진심이 항상 승부하는 것을 봤다”면서 “어제의 실수, 오늘의 실수를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이 꽉 깨물고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조현아 동생 조현민 전무의 e메일 중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는 구절이 오너 일가의 잘못을 임직원 전체의 잘못으로 희석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본인부터 반성한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하는 조현민 전무의 e메일 전문

우리 마케팅이나 제 밑에 있는 직원들에게 항상 제일 미안한 마음은, 아직도 미흡하고 부족한 조현민을 보여드려서에요.
그래도 2007 조현민 보다는 조금 더 전문적인 2014 조현민이지만 2014 조현민은 여전히 실수투성이네요.

이런 상황에서
약한 모습? 보이는게 맞나 생각이 들면서도
손해는 봐도 지금까지 전 진심이 항상 승부하는 것을 봤습니다.
누가봐도 전 아직 부족함이 많은. 과연 자격이 있냐 해도 할 말이 없습니다.
하지만 마케팅이란 이 중요한 부서를 맡은 이상 최선을 다 하고 싶었고 여기까지 왔어요.
그리고 전 이유없이 마케팅을 맡은 건 아닙니다.

매일 매주 매월 매년
어제의 실수 오늘의 실수
다시 반복 안하도록 이 꽉 깨물고 다짐하지만 다시 반성할 때도 많아요.
특히 우리처럼 큰 조직은 더욱 그렇죠.
더 유연한 조직문화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한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모든 임직원의 잘못입니다.

그래서 저부터 반성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중권 일침’ ‘조현민’ ‘조현민’. [사진 진중권 일침 트위터 · JTBC ‘속사정쌀롱’ 캡처]

‘진중권 일침’ ‘진중권 일침’ ‘진중권 일침’ ‘진중권 일침’ ‘진중권 일침’ ‘진중권 일침’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