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대학생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남학생은 삼성전자, 여학생은 CJ제일제당

중앙일보

입력 2014.09.02 10:58

 남녀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기업으로 삼성전자와 CJ제일제당이 각각 1위에 올랐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지난달 19일~27일 전국 4년제 대학(원)생 1511명(남 712명, 여 799명)을 대상으로 ‘100대 기업 고용브랜드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남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9.8%로 1위였고, 현대자동차(11.5%), 포스코(10.4%), 한국전력공사(10.1%), 기아자동차(7.9%)가 뒤를 이었다. CJ제일제당(7.4%), LG전자(6.9%), 대한항공(6.7%), SK텔레콤(5.8%), 아시아나항공(5.6%)도 남학생들이 취업을 선호하는 기업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여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기업은 CJ제일제당(18.9%)이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14.6%)과 대한항공(14.4%)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10위는 삼성전자(13.9%),포스코(10.0%), 한국전력공사(9.0%), KB국민은행(8.6%), 롯데쇼핑(8.4%), 제일모직(삼성SDI로 합병/7.6%), NH농협(6.8%) 순이었다.

해당 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로 남학생은 ‘기업이 시행하고 있는 복지제도 및 근무환경(45.6%)’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고, 여학생들은 ‘기업 대표의 대외적 이미지(52.3%)’를 꼽았다. 여학생들은 또한 수평적 기업 문화(26.3%)와 기업의 제품·서비스 체험 경험(15.5%)을 토대로 원하는 기업을 선정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 최창호 운영위원장은 “기업들이 우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을 홍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