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전투기 절반 30년 넘게 노후 … 하늘 안보 공백 우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차기 전투기 선정을 위한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가 24일 서울 용산 국방부 중회의실에서 열렸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회의 시작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 상정된 보잉의 F-15SE 선정 안건은 부결됐다. [사진공동취재단]

24일 차기 전투기(F-X) 기종 선정을 위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마치고 나온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표정은 굳어 있었다. “내가 회의 참석자들에게 오늘 회의와 관련해선 한마디도 하지 말라고 지시했는데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말을 아꼈다.

  이날 회의는 당초 24명의 위원이 의견을 개진한 뒤 투표로 결정하려던 계획을 바꿔 F-15SE 부결에 동의하는지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위원회 관계자는 “김 장관이 회의장에 들어올 때부터 부결을 결심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달 16일 끝난 가격입찰에서 F-15SE를 제작하는 보잉이 유일하게 가격 조건(8조3000억원)을 충족시키면서 기종 선정은 순탄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이한호 예비역 대장을 비롯한 역대 공군총장 15명이 지난 12일 박 대통령과 김 장관, 국회 국방위원 앞으로 스텔스 전투기 구매를 강력히 요구하는 건의문을 보내면서 반전의 분위기가 감지됐다. 지난 13일 김 장관이 박 대통령에게 기종 선정에 대해 보고하자 박 대통령은 “김 장관이 잘 알아 판단하시라”며 결정을 위임했다고 한다. 이후 추석 연휴를 전후해 “김 장관이 사업 재검토를 결심했고 전력 공백을 막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보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소문이 국방부 주변에 돌았다.

 이번 결정은 F-15SE에 대한 반대여론을 계기로 스텔스기인 록히드마틴의 F-35A에 다시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록히드마틴의 F-35A는 미국 정부가 예산을 투입, 개발해 정부 간 거래(FMS) 방식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국방부가 한·미 군사동맹 관계를 의식해 이런 결정을 내렸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국방부는 “북한 핵 등 최근 한반도 분위기를 고려한 어쩔 수 없는 결단이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F-15SE의 채택이 무산됨에 따라 고성능 전투기를 2017년부터 전력화하려던 계획의 연기가 불가피해졌다. 기종 선정사업을 추진하는 데 1~2년이 소요되는 만큼 공군의 전력 공백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공군은 현재 430여 대의 전투기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들여온 F-15K(60대)와 1980년대부터 도입해 온 F-16·KF-16(100여 대)을 제외하면 절반 이상이 이미 운영 연한인 30년을 훨씬 넘은 상태다. 공군 관계자는 “70년대 들여온 전투기를 1~2년 더 쓸 수는 있지만 부품 부족과 안전성을 고려하면 비행 횟수를 줄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 신인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F-X 1차 사업 때도 종합평가 1위였던 프랑스 라팔을 배제하고 F-15K를 선택한 데 이어 이번에도 1위인 F-35A를 배제했다가 F-15SE를 부결시켜 결과적으로 국제 방산시장에서 신인도를 떨어뜨렸다.

 이 과정에서 국방부와 방사청이 불협화음을 노출했다. 국방부 관계자들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예산을 증액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으나 방사청은 ‘예산 증액 불가’ 입장을 고수해 갈등을 벌였다. 국방부가 이용대 전력자원관리실장을 태스크포스(TF)팀장으로 임명해 F-X사업 재추진 방식을 지휘하게 한 것도 방사청에 대한 불편한 기류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국방부는 사업을 재추진하는 과정에서 8조3000억원의 총사업비를 1조~1조5000억원가량 증액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복지재원에 압박을 받는 기획재정부가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북핵 위협에… F-15SE 차기 전투기 탈락 '우리도 스텔스기?'
▶ 보잉 "탈락 납득 못해…탈락 이유 설명해달라"
▶ FX사업에 F-15SE 부결 논란…성능보다 가격?
▶ 안철수 "차세대 전투기 부결, 국가안보 위해 잘된 결정"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