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 LINC 3.0 사업단, 서울시 지자체 문제 해결을 위한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 최종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24년도 서울과기대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 대면평가

2024년도 서울과기대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 대면평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동환, 이하 서울과기대) LINC 3.0 사업단(단장 변재원, 이하 서울과기대 LINC 3.0 사업단)이 4월 30일(화),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의 2024년도 신규과제 20개를 최종 선정했다.

서울과기대 LINC 3.0 사업단은 ‘미래가치 실현을 위한 기업중심 산학협력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성장모델 구축 및 확산에 힘쓰고 있다.

특히, 대학의 인프라를 활용하여 서울시 신산업분야 기술 개발·고도화 및 서울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산학협력’에 주안점을 두고 총력을 다하고 있다.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는 기업의 수요를 토대로 대학의 교원 등 우수인력과 연계하여 기업의 핵심 기술 발굴 및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울과기대는 2023년도에 총 28개의 과제를 선정하여 ▲인력양성 146명 ▲기술이전 16건 ▲특허출원 7건 ▲기술사업화 4건의 성과를 거두었다.

과제 수행 3차년도를 맞이한 올해에는 3:1의 열띤 경쟁률을 보였는데, 서울시 신산업 집중 육성 분야(▲AI·로봇 ▲반도체 ▲환경·에너지 등)와의 연계성, 정합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여 서울시와 동북권 지자체의 현안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 주제들을 주로 선정하였다.

특히, ‘PSSF 기반 식물생육환경 제어 시스템 개발’(건축학부 김지민 교수) 과제는 서울시의 행복도시 농업센터, 스마트팜 특화교육 등의 서울시 지자체의 정책과 연계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기히트펌프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AI Edge 서버 및 지능형 시스템 개발’(산업공학과 이영훈 교수) 과제는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에 따라 서울과기대가 소재한 노원구의 노후 공동주택 에너지효율과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AI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이상의 선정 과정에서 지자체의 문제 해결에 공헌할 수 있는 부분까지 종합적으로 평가하였는데, 서울과기대는 이를 통하여 대학의 지역사회 공헌에 대한 책무를 강화하고, 특히 RISE 체계(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과제들은 LINC 3.0 사업단의 ICC(특화산업 기업협업센터) 인프라를 바탕으로 과제 계획과 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며, 연구개발과제의 고도화를 통한 수익사업 창출 및 추가 R&D 지원, ICC 브랜드화 등을 통해 RISE 체계에서 ‘산학연 기술 혁신대학 육성’을 실현하겠다는 방침이다.

변재원 서울과기대 LINC 3.0 사업단장은 “지역사회에 대한 대학의 공헌은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기술사업화와 취·창업 어느 한 분야에 제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이번 산학공동 기술개발과제를 시작으로 서울과기대의 기술 중심 대학의 강점을 활용하여 더욱 많은 사업 분야에서 서울시, 지자체와의 연계·협업을 고민하고 실행해 가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