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아내 현명하지 못한 처신 사과…특검, 정치공세 아닌가" [취임 2주년 회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께 걱정 끼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김건희 여사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검찰에서 수사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서는 검찰 수사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언급하는 것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오해가 일어날 수 있기에 따로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이어 “특검이라고 하는 것은 일단 정해진 검경, 공수처 이런 기관의 수사가 봐주기나 부실의혹이 있을 때 하는 것”이라며 “도이치모터스 사건에 대한 특검 문제도 지난 정부 2년 반정도 사실상은 저를 타깃으로 해서 검찰에서 특수부까지 동원해서 정말 치열하게 수사를 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뉴스1

그러면서 “그런 수사가 지난 정부에서 저와 제 가족을 봐주기 수사했다는 것인지, 봐주기 수사를 하면서 부실하게 했다는 것인지, 저는 거기에 대해서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그 자체가 모순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특검에 대해서는 지금도 여전히 할 만큼 해놓고 또 하자는 것은 특검의 본질이나 제도 취지와는 맞지 않는, 어떤 면에서는 정치 공세, 정치 행위 아니냐. 진상을 가리기 위한 것은 아니냐라는 생각, 여전히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 패배, 국정운영-소통 부족했다는 평가”

윤 대통령은 ‘4·10 총선 패배 원인’을 묻는 질문에 “국정을 운영해 온 것에 대해 많이 부족했다는 국민들의 평가가 담긴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동안 부족한 부분이 무엇이었는지 고민을 많이 했다. 결국은 민생에 있어서 아무리 노력했더라도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변화가 많이 부족했다”며 “그리고 정부의 정책 같은 것들을 국민들께 설명해 드리고, 소통하는 것이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언론을 통해 국민들께 설명하고 이해시켜드리고 미흡한 부분과 부족한 부분을 이런 기회를 계속 가져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등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하고 특히 언론, 정치권과의 소통을 더 열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지 않겠다”고 말했다.

‘여당과의 협치 강화 방안’에 대해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났다고 해서 하루아침에 협치가 되지는 않는다”면서 “끈기와 인내, 진정성, 신뢰, 대화, 성의 등 자세를 포기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채상병 수사 납득 안되면 먼저 특검 하자고 할 것”

윤 대통령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와 관련해선 “이런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고 희생자의 명예 회복과 책임소재를 가리기 위해 진상 규명이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수사 결과를 보고 국민께서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 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먼저 특검을 하자고 주장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순직 소식을 듣고 국방부 장관에게 질책을 했다”며 “앞으로 대민 작전을 하더라도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경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에 대해서는 “수사 관계자나 향후 재판 관계자도 안타까운 마음으로 열심히 진상규명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이 사건을 대충 (수사)할 수 있겠느냐”며 “진실을 왜곡해서 책임 있는 사람을 봐주고, 책임이 없거나 약한 사람에게 뒤집어씌우는 것 자체가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단 진행 중인 수사와 사법 절차를 지켜보고 수사 관계자들의 마음가짐과 자세를 좀 믿고 지켜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韓과 갈등설엔 “오해 풀어…정치인 길 잘 걸어갈 것”

윤 대통령은 ‘총선 전 참모 통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비서실장, 원내대표, 한동훈 위원장이 점심 먹는 자리에서 그런 얘기가 나온 것 같은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바로 문제를 풀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은 정치 입문 기간은 짧지만 주요정당의 비대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총선을 지휘했기 때문에 정치인으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잘 걸어나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