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강원 도경국장 안희상씨 순직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1면

강원도경국장 안희상경무관이 22일 상오9시 집무실에서 과로로 졸도, 서울홍익동 경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하오9시30분쯤 급성심페부전으로 순직했다. 58세.
정부는 고 안경무관을 치안감으로 추서키로했다.
안경무관은 46년 순경으로 경찰에 투신, 서울서부경찰서장, 서울시경2부국장, 치안본부 형사관리관등을 지냈으며 41년간 경찰에 몸담아봤다.
발인은 24일 상오11시 강원도청광장에서 도청장으로 거행되며 유족은 부인 조재순여사와 3남4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