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정수집 20억, 이승철집 40억' 스타집에 네티즌 관심집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정수 20억집, 이승철 40억집, 전도연 청담동 빌라…'

최근 각종 매체를 통해 스타들의 집이 공개되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개그맨 윤정수는 지난 2일 KBS 2TV '경제비타민' 특집 '10억 만들기'에 출연, 자신이 11년 만에 20억 집을 마련한 건 청각장애인인 홀어머니를 위해서였다고 밝혔었다.

이후 네티즌은 '윤정수 20억집'을 찾으며 '대궐 같다'는 평을 내놓았다. 또 올해 초 화촉을 올린 가수 이승철은 최근 한 잡지를 통해 고가 장비를 갖춘 집을 공개해 '음악가 다운 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달 결혼한 배우 전도연의 경우 서울 청담동 빌라에 신혼집을 차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각종 포털사이트 게시판 등에 '전도연 집 외관'이라는 사진이 퍼지기도 했다.

또 이효리와 장나라는 SBS '헤이헤이헤이2'를 통해 각자의 집을 최초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스타들의 집이 공개되면서 '보통 사람들이 사는 집'과 거리가 멀어 양극화 느낀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진원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