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가는 하늘길 더 넓어진다…스위스항공도 27년만 직항 재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럽으로 가는 하늘 길이 넓어지고 있다. 유럽 국적 항공사들이 앞다퉈 한국과 유럽 주요 도시 간 직항 노선을 개설하고 중동 항공사들도 유럽 연계 노선을 증편하면서다.

스위스항공이 인천-취리히 노선에 주3회 운항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 1998년 김포-취리히 노선을 중단한 지 27년 만에 스위스항공이 한국과 취리히 간 노선을 재개했다. 215석 규모의 A340이 투입된다. 그동안 인천-취리히 노선은 대한항공이 단독으로 주 3회 운항해왔다.

스위스 항공 한국 지사장 레안드로 토니단델(Leandro Tonidandel), 스위스 항공 브랜드 경험 부사장 줄리아 힐렌브랜드(Julia Hillenbrand), 스위스 항공 최고 재무 책임자 마쿠스 빈커트(Markus Binkert)). 사진 스위스항공

스위스 항공 한국 지사장 레안드로 토니단델(Leandro Tonidandel), 스위스 항공 브랜드 경험 부사장 줄리아 힐렌브랜드(Julia Hillenbrand), 스위스 항공 최고 재무 책임자 마쿠스 빈커트(Markus Binkert)). 사진 스위스항공

취리히는 한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여행지 중 하나다. 스위스관광청에 따르면, 한국은 스위스 여행시 버스·트램·열차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스위스 트래블 패스’를 많이 구매한 국가 3위에 올랐다. 1, 2위는 미국과 인도다. 또 한국은 스위스의 아시아 무역 파트너 중 네 번째로 비중이 큰 지역이어서 양국 간 비즈니스 여객 수요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레안드로 토니단델 스위스항공 한국 지사장은 “한국의 역동적인 항공 산업에 참여하게 된 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한국에서 지속가능한 항공유의 최첨단 기술이나 인프라 등에 대해서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지방 공항에서 유럽으로 가는 직항 노선 개설을 추진하는 항공사도 있다. 핀란드 국적 항공사 핀에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끝날 경우 부산-헬싱키 간 신규 노선 취항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핀에어는 인천-헬싱키 노선을 직항으로 매일 운항 중이다.

아랍에미리트(UAE) 에티하드항공이 5월부터 인천-아부다비 항공편을 주 7회에서 11회로 증편해 운항 중이다. 사진 에티하드항공

아랍에미리트(UAE) 에티하드항공이 5월부터 인천-아부다비 항공편을 주 7회에서 11회로 증편해 운항 중이다. 사진 에티하드항공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운 중동 항공사들은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인천 노선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지난 2월부터 인천-두바이 노선을 주 7회에서 주 10회로 확대했다. 카타르항공도 4월부터 인천-도하 노선을 주 7회에서 8회로, 에티하드항공 역시 5월부터 인천-아부다비 노선을 주 7회에서 11회로 늘렸다. 이들 항공사는 유럽으로 향하는 국내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환승 시 호텔 무료 숙박권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