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에 빚 거품 꺼졌다…韓 가계부채 비율 100% 아래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 1분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3년 6개월 만에 100%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빚 거품이 다소 사그라진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9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Global Debt)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전 세계 34개국(유로 지역은 단일 통계)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98.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홍콩(92.5%)·태국(91.8%)·영국(78.1%)·미국(71.8%) 순이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이래 4년 넘게 1위를 기록 중이다. 가계부채 비율이 하락하긴 했으나 여전히 '불명예'를 벗지 못한 셈이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은 2020년 3분기(100.5%) 100%를 뚫고 올라간 뒤 3년 반 만에 처음 90%대로 내려왔다. 가계 빚이 정점을 찍었던 2022년 1분기(105.5%)보다는 6.6%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이 비율이 100%를 넘으면 한 나라의 경제 규모보다 가계 빚이 더 크다는 의미다. 1년 전과 비교한 비율의 내림 폭으로는 홍콩(-3.8%포인트), 영국(-3.5%포인트), 미국(-2.8%포인트)에 이어 한국(-2.6%포인트)은 네 번째로 컸다.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의 개선세가 뚜렷하다는 의미다.

IIF는 보고서에서 "세계 부채 규모가 올해 1분기 1조3000억 달러 늘어 사상 최대인 전체 315조 달러(GDP의 333%)를 기록했다"며 "증가의 주요 원인은 중국·인도·멕시코 등 신흥시장 때문인데, 반대로 한국·태국·브라질의 경우 총부채 규모(미국 달러 환산)가 유의미하게 감소했다"고 했다.

한국의 가계부채는 2021년 하반기에 시작된 금리 상승 기조가 이어지면서 그 규모가 감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부터는 '스트레스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적용하면서 금융 소비자가 빌릴 수 있는 대출 한도도 크게 줄었다.

하지만 안정적인 수준의 가계부채 비율에 이르기까진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많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누적된 가계부채가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은 GDP 대비 비중이 80%를 넘어서면 뚜렷해진다. 앞으로 가계 빚이 20%포인트가량은 더 줄어야 한다는 게 한은의 판단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80%를 넘어가면 경제 성장이나 금융 안정을 제약할 수 있다”면서 “이 비율을 점진적으로 80%까지 낮추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의 고질적인 부동산 쏠림 현상이 걸림돌이다. 한국 가계부채에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주거 관련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60% 이상인데, 이들을 갑자기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석병훈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가계 부채가 커지면 지금 같은 고금리 상황에서 가계의 원리금·이자 상환 부담이 커지고, 이에 따라 소비지출이 줄어 경기 침체 우려를 키운다”면서 “지난해 2분기 신규 대출 기준 DSR 규제가 적용되는 대출이 26.7%밖에 안 되는 것을 보면, 가계 부채를 떨어트리기 위해선 DSR 규제 예외 적용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간 부채의 다른 한 축을 이루는 기업 빚 증가세는 꺾이지 않은 모양새다. 1분기 기준 한국의 GDP 대비 비(非)금융기업 부채 비율은 123.0%로 1년 전과 같았다. 주요국 가운데 네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고금리 상황에서 높은 이자를 지불하고서라도 '빚으로 버틴 기업'이 줄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보다 비율이 높은 곳은 홍콩(261%)·중국(170.6%)·싱가포르(127.2%) 3개국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