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대교서 10대 소녀 구하려다 경찰 함께 추락…둘 다 구사일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앙포토

중앙포토

한강 난간에 매달려 있던 10대를 구조하려던 경찰관이 함께 한강으로 추락했다가 구조됐다.

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 여의도지구대에 따르면 이 지구대 소속 김범수(32) 경장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마포대교 난간에 매달려 있던 A양(17)을 구조하려 손을 붙잡았다가 함께 강물로 떨어졌다.

두 사람은 곧바로 119 구조선과 한강경찰대 순찰정에 각각 구조됐다. 별다른 외상이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 24분경 "여자가 난간에 매달려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A양은 지나가던 행인이 붙잡고 있었으며 김 경장 등 경찰관 약 10명이 출동해 구조 작업을 했다.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A양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