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시카고대, 캠퍼스경찰 투입해 반전시위 농성 텐트 철거

중앙일보

입력

캠퍼스 경찰과 대치하는 시카고대 학생들. AP=연합뉴스

캠퍼스 경찰과 대치하는 시카고대 학생들. AP=연합뉴스

미국 대학 캠퍼스에서 가자전쟁 반대 텐트 농성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7일(현지시간) 새벽 시카고대에 경찰이 투입돼 농성장을 강제 해산했다.

이날 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시카고대경찰(UCPD) 소속 경찰관 50명은 오전 5시께 시위 진압장구를 갖추고 농성장에 도착해 텐트와 임시 차단막을 철거했다.

철거는 큰 저항 없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 연행된 시위대는 없었다고 시카고대경찰 측은 전했다.

경찰은 텐트가 설치됐던 구역의 출입을 통제했고, 이후 수십 명의 시위대가 나타나 경찰과 대치하며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폴 알리비사토스 시카고대 총장은 지난 3일 학내 친팔레스타인 농성 텐트촌이 지속될 수 없다며 자진해산을 촉구하고 불응 시 강제 해산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시카고대 일부 교수진과 교직원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 측이 물리력을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하려 할 경우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그들을 보호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미 대학들은 졸업식을 앞두고 캠퍼스 텐트 농성장 해산을 위해 강경한 대응에 나서고 있는 분위기다.

미국의 명문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과대(MIT)는 시위대에 불응시 처벌 방침을 전하며 농성 텐트를 자진 철거하라고 전날 최후통첩을 한 상태다.

앞서 뉴욕의 컬럼비아대에선 지난달 29일 대학측이 농성장 해산을 최후 통첩하자 시위대가 그날 밤 캠퍼스 건물인 해밀턴 홀의 기습 점거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시위대의 건물 점거는 경찰 투입으로 하루 만에 끝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