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팬클럽서 영구 제명"…콘서트 앞두고 '암표전쟁' 터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아이유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성수동에서 진행된 한 메이크업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오픈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아이유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성수동에서 진행된 한 메이크업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오픈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아이유 측이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암표와의 전쟁을 이어나가고 있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29일 아이유 공식 팬카페를 통해 ‘2024 IU H.E.R. WORLD TOUR CONCERT IN SEOUL 부정 티켓 2차 취소 안내’ 공지글을 올렸다.

소속사는 “부정 티켓 거래로 확인되는 총 44건의 예매에 대하여 안내해 드린 당사의 방침대로 아래와 같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동일 연락처 예매 및 이상 거래 정황 감지된 예매자 5명을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했다.

또 이상 거래로 감지된 일반 예매자 29명 또한 금번 공연 티켓 취소와 함께 향후 아이유 공식 팬클럽 가입 및 공연 예매 제한 조치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부정 티켓 거래 및 거래 시도자 5명은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됐고, 일반 예매자 관련 5건도 취소 처리됐다.

소속사는 “당사는 제보 및 모니터링 등을 통해 확인한 부정 거래로 의심되는 건들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소명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며 “소명이 부족하거나 해제된 일부 건에 한하여 추가 본인 확인을 통한 현장 티켓 수령 혹은 입장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이유 측은 지난 23일 부정티켓 거래로 확인된 총 41건의 예매에 대해 티켓 취소 및 예매자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 조치를 취했다.

한편 아이유는 오는 3월 2일과 3일, 9일과 10일(총 4회)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단독 콘서트 ‘2024 IU H.E.R. World Tour Concert IN SEOUL’을 개최한다.

이번 월드투어는 서울을 시작으로 요코하마, 타이페이, 싱가포르,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쿠알라룸푸르, 런던, 베를린, 방콕, 오사카, 뉴어크, 애틀란타, 워싱턴D.C, 로즈몬트, 오클랜드, 로스앤젤레스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