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그늘에서 맛본 「3수」의 아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5면

어느 수험생이 재수생이 되기를 희망하겠는가. 나도 『나만은 재수를 하지않겠지』하는 재학시절의 「프라이드」는 물거품처럼 꺼져버리고 아픔과 견디기 어려운 수치속에서 재수생활, 그리고 3수생활을 보냈다. 일유를 연연해하는 주위 사람들의 소망과, 그러면서도 예시에서 50%, 본고사에서 50%의 낙방이 강요되는 제도 사이에서 우리 수험생들은 우울한 수험생활을 보내야했고, 또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이런 제도와 환경의 희생물이 되어버렸던 것이다.
과연 누가 정통한 경로를 밟은 수험생일까. 소위 일류에 가기 위해서 고교1년부터 일류「그룹」에서 꾸준히 과외를 받고 담임선생님마저 과외를 권하며, 심하면 강요하기까지 한다. 그 강요가 싫어 나는 과외 1개월만에 그만두었다. 어쨌든 과외생들은 정말 실력이 있었다. 그러나 새장에서 발육되는 닭이 몇개월만에 다 자라듯이, 그들은 모든 시간과 힘을 강요당하여 실력을 비대하게 했지만 양육된 닭에서 약품냄새가 나듯이 그들에게서도 냄새가 난다.
재수를 할 당시 나는 재수생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했다. 남보다 1년을 더하여 똑같은 경쟁에 뛰어든다는 것이 비굴하게 느껴졌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학원까지 다니는 것은 뻔뻔스럽다고 까지 생각했었다. 그래서 재수 첫해는 혼자서 공부했고 또 낙방의 아픔을 맛본 나는 수위에 끌려 학원이란 곳을 다녔다. 지난봄, 드디어 대학에 입학하고 보니 학생들은 거의다 과외공부를 했고 또 재수생은 입학생의 반이나 되었다. 여기서 나는 큰 모순을 보았다. 이렇듯 과외생도 많고 재수생도 많은데, 왜 과외공부를 활성화하지않고 재수생에게는 일정한 신분이 없었는지 의아스러웠다.
재수생활이 부끄러웠던 것은「버스」비를 일반요금으로 내게 하고 장발자 단속에 학생과 차별단속을 하는등 일반인의 관념으로 보는 것이었다. 실력이 모자라는 것도 아니다. 다만 불행을 맛본 것 뿐이다. 재수생이 학생과 무엇이 다른가. 내가 겪었던 수험생 시절을 생각하면 이제 친구나 내 동생의 시험을 지켜보면서 왠지 애처로와진다.
내가 전에 느껴보지 못한 이 감정은 웬일일까. 현재의 교육제도는 내 젊은 시절의 일부를 덮어버렸던 그늘처럼 생각되기 때문일까. 그러나 한편으로는 그늘 속에서 맛본 그 느끼한 인간적 생리와 경험이 지금과 이후의 내 생활을 이끌어주는 주축이 되고 밑거름이었으니 후회는 않는다.
재수하여 진학한 나의 친구들, 3수하여 함께 진학한 나의 친구들, 또 아직도 진학하지 못한 나의 친구들아, 그리고 올해 또 그 시련을 맛보아야 할 재수생 여러분의 분발을 믿어마지 않는다. 긴 인생에 있어서 1∼2년이란 결코 긴 것이 아니며 좋은 바탕이 된다고 믿기에. 나는 그것을 대학에 정작 들어와서 다시 확신했다. <권진희 연세대 정법대 1년>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