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野 '세아들 의혹' 규탄 전국집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2면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세 아들 비리의혹과 관련해 한나라당이 金대통령 조사와 특별검사제 도입을 요구하고 장외집외를 여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밝혀 정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관계기사 4면>

한나라당은 14일 긴급당직자회의를 열어 16일 金대통령 아들들에 대한 특검제 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으며, 19일 서울 여의도대회를 시작으로 부산·대구 등 전국 대도시에서 대통령 아들들의 비리를 규탄하는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남경필(南景弼)대변인은 "金대통령의 3남 홍걸(弘傑)씨가 1998년 사직동팀 조사를 받던 최규선(崔圭先)씨를 구명하기 위해 아버지에게 전화했고, 결국 崔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검찰에 金대통령의 연루 여부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金대통령 아들들의 비리의혹에 대한 각종 제보들을 확인하기 위해 당내에 '대통령 세 아들 비리 및 부패정권 청산 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이용호 게이트'의 핵심 관계자로 13일 구속된 도승희(都承喜)씨가 약 2주 전 南대변인 등 한나라당 주요당직자들을 찾아가 金대통령 차남 홍업(弘業)씨 등과 관련한 비리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져 한나라당의 조치가 주목된다.

민주당은 그러나 특검제 법안 처리에 반대한다는 입장이어서 여야의 충돌이 예상된다.

이낙연(淵)대변인은 "한나라당이 검찰 수사를 지켜보지 않고 대통령에 대해서까지 조사를 주장하는 것은 비이성적인 태도"라고 지적하고 야당의 장외집회 방침에 대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상일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