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다 머리에 총 맞아요” 檢도 말린 마약 취재 뒷얘기

  • 카드 발행 일시2024.02.14
오디오 플레이어 이미지
중앙 플러스

전용 콘텐트입니다.
이용권 구매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오늘 <뉴스 페어링> 팟캐스트에서 다룬 내용

오디오 재생 버튼(▶)을 누르고 인터뷰를 들어주세요.

① 04:10 마약 취재 나서자 검찰 관계자가 한 말, “그러다 머리에 총 맞아요”
② 07:05 “주머니에 마약 넣고 가도 모르겠다” 동남아 국경검문소 실태
③ 16:30 배달음식처럼 마약 시켜 먹다 걸린 강남역 현장 직접 가보니

지난해 4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학생들에게 마약음료를 나눠준 일당이 붙잡히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충격이 가시기도 전인 같은 해 8월엔 용산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집단으로 마약파티를 벌이던 남성들이 무더기로 검거되는 일도 벌어졌죠. 마약범죄 관련 뉴스가 일상처럼 느껴질 정도로 마약은 우리 사회 곳곳에 스며들었습니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마약의 대다수는 외국에서 온 것들입니다. 그 많은 마약이 어디서 만들어져서 어떻게 흘러들어온 걸까요? 그 현장을 직접 목격하고 온 더중앙플러스 〈대한민국 마약루트를 가다〉 이태윤·석경민 기자의 생생한 취재후기를 들어보시죠.

용어사전<뉴스 페어링> 스크립트 전문을 보시려면 이 박스를 열어주세요

🎤진행 : 박건 기자
🎤답변 : 이태윤, 석경민 기자
🎤기획, 편집 : 박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