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 

중년男 노리는 간암 막는다, 한물간 약 살린 ‘놀라운 콤비’

  • 카드 발행 일시2023.07.03

중년 남자가 가장 많이 죽는 암은 간암입니다. 40대와 50대 남성의 간암 사망률은 각각 인구 10만 명당 5.6명, 18.6명입니다. 다른 어떤 암보다 많습니다.

사실 발병률은 위암과 대장암이 더 높습니다. 하지만 간암이 더 치명적인 이유는 재발이 잘 되기 때문입니다. 간암 중 가장 많은 간세포암은 10명이 걸리면 6~7명이 재발한다고 합니다. 수술로 암을 절제한 환자도 재발 걱정에 몇 년 동안 안심을 못 합니다.

정상적인 간은 B형 간염이나 생활습관, 음주 등의 문제로 간세포에 지방이 끼거나 부풀어 오르는 과정을 거쳐 섬유화되다 끝내 암으로 발전한다. 간암은 가장 빈발하는 암은 아니지만 가장 치명적인 암 중 하나다. 이가진·박지은 디자이너

정상적인 간은 B형 간염이나 생활습관, 음주 등의 문제로 간세포에 지방이 끼거나 부풀어 오르는 과정을 거쳐 섬유화되다 끝내 암으로 발전한다. 간암은 가장 빈발하는 암은 아니지만 가장 치명적인 암 중 하나다. 이가진·박지은 디자이너

문제는 간세포암 재발을 막아주는 효과적인 항암제가 없다는 점입니다. 사망률이 높은 이유가 이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임상에서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획기적인 결과가 나왔습니다. 특정 약물 두 개를 섞어서 투여했더니 간세포암 재발 확률이 28%가 줄었다는 내용입니다. 이 결과는 지난 5월 열린 미국 암연구학회에 발표됐습니다.

🧾 다룰 내용

① “암 정복 눈 앞”이라던 항암제
② 한물 간 항암제의 화려한 귀환
③ 신약·구약 콤비, 간암 이어 폐암까지

간세포암을 절제하거나 고주파 소작술 등을 받았으나 재발 위험이 높은 환자 668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3상에서 유망한 결과가 나왔다. 임상을 진행한 피어스 초우 싱가포르 국립암센터 종양외과 교수는 “이번 임상은 역사적으로 최초의 긍정적인 결과를 낸 보조요법 시험”이라며 “특히 두 가지 약물을 병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과거엔 효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던 약물”이라고 말했다.

간세포암을 절제하거나 고주파 소작술 등을 받았으나 재발 위험이 높은 환자 668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3상에서 유망한 결과가 나왔다. 임상을 진행한 피어스 초우 싱가포르 국립암센터 종양외과 교수는 “이번 임상은 역사적으로 최초의 긍정적인 결과를 낸 보조요법 시험”이라며 “특히 두 가지 약물을 병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과거엔 효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던 약물”이라고 말했다.

The JoongAng Plus 전용 콘텐트입니다.

중앙 플러스 지금 할인 받고, 구독하기!
할인가로 시작하기

보유하신 이용권이 있으신가요?